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어린이집에서 교사가 17개월 여아 폭행 '등에 시퍼런 멍이'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부산의 한 어린이집에서 교사가 17개월짜리 여자 아이를 폭행한 일이 알려져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교사들이 이 아이를 때린 이유는 ‘울면서 징징댄다’였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25일 부산 수영구 민락동 A어린이집 원장 민모(40ㆍ여)씨와 교사 김모(32ㆍ여)·서모(29ㆍ여)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김씨와 서씨 등은 이달 18일 자신들이 돌보던 생후 17개월된 A양의 등을 손바닥으로 수차례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A양의 등에는 심한 피멍이 들었다.



경찰은 당시 어린이집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한 상태다. 경찰이 확보한 CCTV 화면에는 이들 교사가 다른 어린이 4∼5명이 있는 교실에서 A양을 윽박지르며 손바닥으로 때리는 장면이 담겨있다.



이번 사건은 A양의 부모가 19일 경찰에 진정한 데 이어 A양의 고모가 온라인 게시판 등에 이 사실을 알리면서 알려졌다. 어린이집 측은 경찰이 CCTV를 확보해 폭행 사실을 확인하기 전까지 폭행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히려 A양의 고모를 명예훼손으로 고소까지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어린이집 측은 이 고소를 취하한 상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