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플 WWDC, 6월10일 개최… 새 iOS·맥OS 내놓을 듯

올해 애플 세계개발자회의(WWDC)가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웨스트센터에서 6월 10일부터 14일까지 닷새간 열린다고 IT전문매체 씨넷이 2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날 애플 글로벌 마케팅 담당 부사장 필 실러는 “우리 개발자들은 지금까지 가장 많은 애플리케이션(앱)을 만들었고 연간 수익성도 가장 높다. 그들이 혁신적인 새 앱을 만들 수 있도록 최신 소프트웨어 기술과 개발자 도구를 보여줄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애플은 매년 WWDC에서 새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발표해왔다. 올해도 애플이 WWDC에 어떤 신제품을 들고 나올지가 주요 관심사다. 특히 실러 부사장은 “우리는 WWDC에서 iOS와 OS X 새 버전을 개발자들의 손에 전달하기만을 고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때문에 올 WWDC에서 차세대 모바일 운영체제(OS) ‘iOS7’과 데스크톱 OS ‘맥OS 10.9 버전’이 모습을 드러낼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하드웨어 부분에선 노트북PC ‘맥북’ 신제품 공개가 예상된다. 그러나 지난해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맥북프로 등 노트북PC 제품을 대거 공개한 터라 올해 눈에 띄는 신규 라인업 추가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보다 애플이 2년 만에 데스크톱PC ‘맥프로’ 신제품을 선보일 것이란 기대감이 더 크다. 이달 초 “애플이 최신 맥프로에 사용할 2테라바이트(TB)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를 개발한다”는 소문이 흘러나왔기 때문이다.



한편 WWDC에서는 애플 앱 개발자들과의 만남, 애플 엔지니어의 직접적인 기술 지원이 이뤄진다. 또 매년 가장 매력적인 아이폰·아이패드·맥앱을 선정하는 ‘애플 디자인 어워드’도 진행될 예정이다.



조민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