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변희재 "이시영, 국제대회서 개 맞듯 맞으면 나라 망신"

[중앙포토]


미디어워치 대표 변희재(39)가 ‘복싱 국가대표’ 이시영(31)의 경기에 대해 시비를 걸어 논란이 되고 있다.



변희재는 25일 자신의 트위터(@pyein2)에 “이시영과 김다솜의 경기에서 이시영의 솜방망이를 22점으로 채점했다면 김다솜은 최소 50점 정도 채점해야 하는 수준의 어이없는 편파 판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내에서는 편파 판정으로 태극마크 줬다 칩시다. 그렇게 해서 국제대회 나가서 개맞듯이 맞으면 그게 무슨 나라 망신입니까. 이번 경기는 KO 안 당한 이시영의 정신력을 높이 평가해야 할 수준이었습니다. 이제 권투까지도 얼굴 예쁘다고 점수 몰아주는 미친 나라가 됐군요. 운동선수에게 태극마크란 국가와 삶의 숭고한 가치입니다. 이런 태극마크를 예쁘고 유명하다고 줘버리는 천박한 자들로 인해 국가와 국민의 삶이 모욕받은 겁니다”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나아가 “친노종북이들이 의외로 이시영의 편파 판정 지지하고 나서네요. 그러니 인생 자체를 온갖 편법과 특혜로 살아온 안철수에 줄서서 나팔수 노릇할 수 있는 거죠”라며 정치 문제와 연결시켰다.



김진석 기자



[관련기사]

▶"선수란 표현은 좀…" 주먹대표 이시영, 기획사는 난감

▶여배우 복서 이시영, 연예인 최초 복싱 국가대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