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꽃들의 전쟁' 고원희, 중궁전 떠나며 참았던 눈물

[사진 드라마하우스]


‘꽃들의 전쟁’ 새 중전 고원희가 중궁전에서 쫓겨나는 애처로운 운명에 처했다.



고원희는 JTBC 주말연속극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극본 정하연, 연출 노종찬, 제작 드라마하우스)에서 15세의 어린 나이로 국모의 자리에 오르게 된 ‘인조(이덕화)의 계비’ 장렬왕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상황. 27일 방송될 11회에서 인조의 불호령으로 중궁전에서 내쫓김을 당한 후 경덕궁으로 유폐되는 장면을 선보인다.



고원희는 연에 올라 처연한 표정으로 참고 참던 한줄기 굵은 눈물을 떨어뜨렸다. 나이답지 않은 특유의 의젓함으로 인조의 외면과 후궁들의 질투어린 시선도 씩씩하게 이겨냈던 터라 고원희의 눈물이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누추한 경덕궁으로 발걸음을 옮기는 장렬왕후 일행을 지켜보며 음흉한 미소를 띠고 있는 얌전(김현주)의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끌고 있다. 평소 얌전은 자신 대신 중전자리를 차지하게 된 고원희를 곱지 않은 시선으로 보며 이를 갈고 있었다. 인조가 왜 고원희에게 ‘경덕궁 유폐’ 명령을 내린 것인지, 또 고원희를 향한 얌전의 의뭉스러운 미소는 무슨 의미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쏟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고원희가 연기 경력이 많지 않은 신인이지만 남다른 열정과 끼로 자신이 맡은 바를 소화해주고 있다”며 “앞으로 장렬왕후가 소용 조씨의 치명적인 아름다움에 맞설 수 있는 성숙한 ‘여인’로 변해가면서 극중 상황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10회에서는 얌전이 두 번째 회임에 성공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번에는 반드시 아들을 낳고야 말겠다는 필사의 각오를 다짐한 상황. 아들을 못 낳았을 시에는 아이를 바꿔치기할 계획을 세우고 있는 얌전의 행보가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JTBC 주말연속극 ‘꽃들의 전쟁’ 11회는 27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