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싱이 다시 결혼 하려는 이유…男 "밤이 두려워" 女는?

결혼실패 경험이 있는 돌싱(‘돌아온 싱글’의 줄임말)들이 아픈 기억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결혼을 하려는 이유가 무엇일까?



돌싱 남성은 밤을 혼자 보내는 것이 고통스러워, 여성은 불안한 삶의 안정을 찾기 위해 각각 재혼에 나서는 것으로 드러났다.



재혼전문 사이트 온리유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 이달 18~24일 전국의 재혼희망 돌싱남녀 626명(남녀 각 313명)을 대상으로 ‘재혼을 하려는 가장 큰 목적’에 대해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가장 많은 응답자가 선택한 답변은 남성의 경우 ‘밤이 두려워’(41.2%), 여성의 경우 ‘뭔가 불안하여’(54.3%)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남성의 경우 ‘뭔가 불안하여’(36.1%)와 ‘가사문제 해결을 위해’(12.5%) 순이었고 여성은 ‘경제적으로 어려워서’(23.0%)와 ‘밤이 두려워’(13.7%) 순이었다.



온리유 관계자는 이 결과에 대해 “결혼생활을 하는 동안 부부관계가 일상화 됐던 돌싱 남성들은 미혼 때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밤이 되면 성적 외로움에 직면한다”라며 “여성들은 성적 외로움은 덜 느끼나 평소 공감하고 자신을 보호해줄 상대로서의 배우자를 필요로 한다”라고 분석했다.



한편 ‘재혼 배우자 조건 중 초혼 때보다 훨씬 더 많이 고려하는 사항’으로는 남녀 똑같이 ‘심성’(남 45.7%, 여 47.0%)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남성의 경우 ‘외모’(18.2%) - ‘경제력’(13.7%) - ‘나이 차’(9.6%) 등의 순으로 답했고, 여성은 ‘경제력’(21.4%) - ‘취미, 기호’(13.4%) - ‘지적 수준’(8.6%) 등의 순서를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