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국세청 조사4국 직원 수천만원 수뢰 혐의

서울지방국세청 직원들의 뇌물 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서울국세청 조사4국 직원이 금품을 받은 의혹을 포착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 3월 세무조사 대상 기업으로부터 약 3억원을 수수한 혐의로 조사1국 소속 전·현직 직원 9명을 입건한 지 한 달여 만이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서울국세청 조사4국 소속 6급 조사관 A씨를 뇌물 수수 혐의로 수사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서울국세청 조사4국은 탈세 혐의가 있는 대기업과 기업 총수 등에 대한 기획 세무조사를 전담하는 부서로 ‘국세청의 중수부’로 불린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전 부서에 근무하면서 세무조사에서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기업체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의 계좌 입출금 내역에서 수상한 돈의 흐름을 포착하고 A씨를 소환해 조사했다.



경찰은 A씨가 받은 돈의 대가성과 직무 관련성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에서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단독 범행으로 보고 있으나, 조사국 차원의 조직적 개입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아직 수사 초기 단계로 A씨의 혐의나 받은 돈의 액수 등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지난달 중순 적발한 서울국세청 조사국 팀원들의 뇌물 수수 사건과는 성격과 내용이 다르다”고 말했다.



정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