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알마하셔 "한국 정유사, 중동 산유국과 동맹 강화해야”

나세르 알마하셔(사진) 에쓰오일 대표가 한국 정유산업이 직면한 최대 도전과제로 셰일가스를 지목했다. 23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중동 석유가스 콘퍼런스(MPGC)’에 참석해 ‘한국 정유사의 도전과 기회’란 주제 발표를 통해서다.

 알마하셔 대표는 “최근 한국 정유산업은 내수 정체와 수출 경쟁심화, 정제 마진 감소 등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특히 미국의 셰일가스 개발이 진행될수록 액화천연가스(LNG)의 경제성이 높아져 발전소나 난방용 연료, 등유·프로판을 대체하는 추세가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그는 “중동 산유국과 전략적 동맹을 더욱 강화하는 게 한국의 에너지 안보 전략에 가장 유리한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에너지 확보 루트를 다양화하고 독자적인 에너지 개발에 따른 부담도 줄일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알마하셔 대표는 또 지난해 3월 한국 부임 이후 1년 동안 체험한 한국의 강점 네 가지를 소개했다.

 그가 꼽은 한국의 강점은 ▶빠른 시일 내에 금융위기를 극복한 경험 등 성장 잠재력 ▶근면하고 성실하며 교육수준이 높은 인적 자원 ▶디스플레이·반도체 1위 등 강력한 산업 기반 ▶우수한 기술력과 연구개발(R&D) 능력이었다. 올해 21회째인 MPGC는 중동 석유 관련 국제회의 중 가장 오래되고 영향력이 큰 행사다. 알마하셔는 국내 정유사 CEO로는 유일하게 초청연사로 참석했다.

김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