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이너스 폰' … 갤3 등 공짜에 현금까지 얹어 줘

삼성전자 ‘갤럭시S4’ 출시(26일)를 앞두고 휴대전화 보조금 전쟁이 다시 격화되고 있다. 번호이동을 하면 공짜 최신 스마트폰에 현금까지 얹어주는 ‘마이너스폰’이 등장했을 정도다.



보조금 경쟁과 재고 밀어내기

 23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지난 주말 SK텔레콤의 일부 오프라인 매장에서 번호이동을 조건으로 출고가 79만9700원인 갤럭시S3를 구매하면 현금 5만원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7만원대 요금제와 데이터 공유 요금제를 선택하는 조건이다. 비슷한 조건으로 갤럭시노트2(출고가 99만원)는 21만원에 살 수 있고, 옵티머스뷰2는 현금을 12만원이나 준다. 모두 보조금 규모가 80만원 안팎에 달해 방송통신위원회가 정한 보조금 상한액(27만원)을 훌쩍 뛰어넘는다.



 고객 이탈에 KT 역시 보조금 맞불을 놨다. 7만원대 요금제를 3개월 이상 사용하는 조건으로 갤럭시S3를 3만원대, 갤럭시노트2를 21만원대 등에 판매했다. 심지어 인터넷 휴대전화 전문 커뮤니티에는 지난 주말부터 갤럭시팝·옵티머스LTE3·베가넘버6 등 올해 출시된 모델들이 1000원 가격에 올라왔다.



 보조금 전쟁은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나타나는 ‘재고 밀어내기’ 전략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갤럭시S3 출시를 앞두고 갤럭시S2가 ‘공짜폰’으로 등장했다. 그리고 LTE 시장에서 무제한 요금제 경쟁이 과열되면서 보조금 경쟁에도 불이 옮겨붙고 있다는 해석이다.



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