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년가약 '한재석-박솔미', 애칭은 "솔미야" "오빠"

배우 한재석(40), 박솔미(35)가 서로의 애칭을 공개했다. 21일 오후 3시 서울 광진구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는 3년간의 열애 끝에 곧 결혼식을 시작할 한재석, 박솔미 커플의 결혼식 기자회견이 열렸다. 결혼식은 기자회견 3시간 뒤인 오후 6시 시작된다.



이날 서로에 대한 애칭이 무엇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한재석은 “나는 박솔미를 ‘솔미야’라고 부르고 솔미는 나를 ‘오빠’라고 부른다”고 밝혔다. 한재석은 “애교는 박솔미가 더 많은 편이다. 항상 밝고 애교가 많다”며 새 신부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박솔미는 “한재석이 젠틀한 이미지가 있는데 사실은 굉장히 애교가 많다”고 덧붙였다. 또 두 사람은 신혼여행지는 "발리로 결정했다"며 "우리 예쁘게 살겠다"고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한편 이날 결혼식 1부 사회는 장동건이, 2부 사회는 공형진이 맡을 예정이며 가수 더원이 두 사람을 위한 축가를 부를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