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쇼 음악중심' 1위 잘못 호명 '대형사고'…케이윌 반응은

[사진 방송화면 캡처]




7년만에 순위제를 부활시킨 MBC ‘쇼 음악중심’에서 1위와 2위를 바꿔 호명하는 ‘대형사고’가 터졌다.



20일 MBC ‘쇼 음악중심’은 새로운 MC인 노홍철, 샤이니 민호, 배우 김소현의 진행으로 방송됐다. 이날 최종 1위 후보로는 케이윌의 ‘러브 블러썸’과 인피니트의 ‘맨인러브’가 올랐다. 프로그램 가장 마지막 순위 발표에서 MC들은 1위로 케이윌을 호명했지만 카메라는 인피니트를 비췄다.

케이윌은 미심쩍은 표정을 지었지만 MC들이 마이크를 건네주자 수상소감을 말하려고 했다. 그 순간 1위를 잘못 호명한 ‘방송사고’임을 파악한 노홍철이 “죄송하다. 생방송으로 순위제가 바뀌고 엄청난 실수를 했다. 이후 문자 투표 그래프가 잘못된 것 같다”며 인피니트를 1위로 다시 호명했다. 이내 케이윌은 웃으며 “괜찮아 괜찮아. 인피니트 사랑해요”라고 재치 있게 답했고 노홍철은 “방식이 바뀌다 보니까 실수가 있었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며 시청자에게 거듭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후 MBC ‘쇼 음악중심’ 웹사이트에는 “4월20일 방송분에서 1위 발표가 번복되는 실수가 있었다. 이는 문자투표 점수를 관리하는 업체에서 1위 후보 두 팀의 위치를 혼동해 생긴 단순실수였다”라는 제작진의 해명이 올라왔다.



한편 케이윌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thsm1)에 “괜찮냐는 질문은 사양합니다. 진짜 괜찮으니까”라며 “이게 바로 생방의 묘미 아니겠어요”라고 남겼다. 이어 “오늘은 사랑하는 인피니트 명수와 친구들에게 시원하게 양보할게요”라며 “7년만에 돌아온 순위제는 분명 가수들에게 힘이 됩니다. 음악중심 화이팅”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