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원병 사전투표율 8.38% … 총선 부재자 투표율의 4배

“87세시라고요? 67세밖에 안 돼 보이시는데…요즘은 나이에다 0.6을 곱해야 한답니다. 하하하.”



4·24 재·보선 사흘 앞으로

19일 서울 노원구 상계 5동 한신 아파트 노인정을 찾은 새누리당 허준영(61?사진) 후보가 김동식(87) 할머니에게 말을 건네자 좌중에 웃음이 터졌다. 4·24 재·보궐선거를 닷새 앞둔 이날 허 후보는 30분 단위로 노인정을 돌며 표밭을 훑었다. “평생을 공직에서 일꾼으로 살았다. 이제 누님들을 위해 심부름꾼이 되려 한다”며 할머니 11명에게 큰절을 하기도 했다. 한 80대 할머니는 “박근혜 대통령님을 잘 보살펴 달라”며 그의 손을 꼭 잡았다. 상계3동 아파트 단지로 이동한 허 후보는 대학생으로 보이는 20대 남성에게 “허준영입니다”며 악수를 청했다. 남성은 눈인사를 던지고 총총걸음으로 사라졌다. 골목길에서 마주친 50대 택시기사는 차창을 열고 “허 후보 여론조사 지지율이 왜 낮게 나오는지 모르겠다. 내 아들·딸은 다 허 후보 찍겠다고 한다”고 소리쳤다. 허 후보는 자신의 기호(1번)를 상징하는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며 “고맙습니다”라고 인사했다.



4·24 재·보선의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서울 노원병에서는 무소속 안철수 후보가 허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나가는 모양새다(18일 SBS 안 51.2% vs 허 27.9%, 17일 중앙일보 안 43.6% vs 허 25.5%). 하지만 투표율이 낮은 재·보선 성격상 “뚜껑을 열어봐야 안다”는 얘기도 나온다. 윤종빈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지역 선거라 막판 조직표를 무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허 후보는 “여론조사는 업체마다 방식이 달라 신뢰할 수 없고 바닥 민심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본다”며 “작년에 한번 출마했기 때문에 어느 지역ㆍ직업군에서 취약한지 잘 알고 있다. 닷새 동안 이분들을 중점적으로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에 대해선 “우리나라는 위기 아닌 날이 없는데 (안 후보의) 애매모호한 언행은 국가 지도자의 덕목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황우여 대표와 정몽준 전 대표, 남경필 최고위원 등 핵심 의원들이 노원병을 찾았다. 영화 ‘완득이’의 이자스민 의원, 손수조 당 미래세대위원장도 합류해 허 후보의 유세를 막판 지원했다. 안 후보도 이에 맞서 이날 오전 8시반 ‘사전투표’를 마친 뒤 30~40분 단위로 유세를 이어가며 총력전을 펼쳤다.



노원병과 함께 4·24 재·보선이 치러지는 부산 영도와 충남 부여-청양에선 17일 KBS 조사 결과 새누리당 김무성 후보(51.6%)와 같은 당 이완구 후보(65.3%)가 각각 민주통합당 김비오(15.5%)ㆍ황인석(11.4%)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재·보선에 처음 도입돼 19, 20일 실시된 ‘사전투표’는 노원병 8.38%, 부산 영도 5.93%, 충남 부여-청양 5.62%의 투표율로 마감됐다(전체 평균 6.93%). 지난해 4월 19대 총선의 노원병 부재자 투표율이 2.1%였음을 감안하면 높은 수치다. 허준영·안철수 후보 측 관계자들은 “20대부터 노년층까지 골고루 사전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보여 당락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사전투표는 투표 당일 사정상 투표소에 갈 수 없는 유권자들이 부재자 신고 없이 미리 투표할 수 있는 제도다.



류정화 기자 jh.ins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