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귀농·귀촌은 인생 거는 선택 … 창업하듯 꼼꼼히 준비해야”

“귀농을 단순히 전원생활을 하는 것으로 착각하면 안 됩니다. 은퇴 후 자영업 창업을 할 때 꼼꼼하게 준비해야 하듯 귀농도 충분한 시간과 노력을 들여 공부하고 연구해야 실패하지 않습니다.”

박정승 농촌진흥청 귀농귀촌종합센터장

박정승(사진) 농촌진흥청 귀농귀촌종합센터장의 말이다. 올해 2월 부임한 박 센터장은 “상담부터 정착까지 집중적인 관리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센터의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귀농귀촌종합센터에 상담은 많이 오나.
“지난해 3월 9일 문을 연 뒤 올해 2월 말까지 1년간 2만3000여 건의 전화와 방문 상담을 했다. 근무일 하루 평균 100건 정도 된다. 홈페이지 방문자도 80만 명을 넘어섰다.”

-귀농 인구가 최근 급증하는 이유는 뭔가
“1955년부터 63년 사이에 태어난 베이비부머 세대가 속속 은퇴하는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본다. 또 10여 년 전부터 농촌·전원생활에 대한 관심이 부쩍 늘어난 것도 한몫했다.”

-일시적인 붐은 아닐까.
“선진국도 90년대부터 베이비부머가 주도한 귀농·귀촌 바람이 불기 시작했는데, 20여 년이 지나도록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우리도 적어도 앞으로 10년간은 이 추세가 이어질 것 같다.”

-영농을 염두에 둔 귀농과 단순히 전원생활을 하려는 귀촌은 구분해야 하지 않나.
“처음 시작은 분명히 다르지만 장기적으로는 구분이 안 된다. 전원생활·귀향 등의 낭만적인 생각으로 귀촌하는 것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 은퇴 후 수명이 30년에 가까운데 30년을 어떻게 놀며 지내겠나. 단순 전원생활을 위해 귀촌하는 경우는 실패 확률이 높다는 게 이 분야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지난해부터 그동안 따로 잡던 귀농인구와 귀촌인구를 함께 집계하는 것도 이를 감안한 것이다.”

-실제 상담을 해보면 어떤가.
“열의와 관심에 비해 준비가 부족한 경우가 많다. 은퇴를 불과 3~6개월 앞두고 연락해오는 경우가 꽤 많다. 생활 터전을 송두리째 옮기는 일이 그렇게 쉽게 될 리가 없지 않은가.”

-올해 귀농귀촌종합센터는 어떤 업무를 중점적으로 추진하나.
“3월에 홈페이지 정보를 크게 늘려 전면 개편을 했다. 올해는 귀농 의향이 많은 150명 정도를 처음부터 끝까지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사업을 시작한다. 또 귀농한 지 얼마 안 되는 초보 농업인을 3~4명의 영농·기술·사업 전문가가 직접 찾아가 집중 상담하는 일을 할 예정이다. 올해 100명이 목표다.”

-귀농·귀촌을 하려는 사람들에게 조언한다면.
“충분한 시간을 두고 준비해야 한다. 많은 분이 농지부터 덜컥 사는 경우가 많은데 정말 말리고 싶다. 귀농·귀촌은 인생을 거는 선택으로 벤처 창업과 마찬가지로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 실패하면 본인뿐 아니라 사회적 손실이 된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