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패스트 트랙’으로 입사, 5~8년차면 ‘별’ 단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의 박정우 상무가 이 회사 용산전시장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 상무는 입사 6년8개월 만에 임원이 됐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MBK)의 박정우(37) 상무는 30대 임원이다. 그가 이 회사에 입사한 것은 2002년 12월. 이사가 된 것은 입사한지 만 7년이 되지 않은 2009년 7월이었다. 일반 대기업이었다면 ‘대리’가 됐을 정도의 근무 경력이다. 입사 당시 박사학위나 변호사 자격증 같은 특별한 스펙이 있었던 것도 아니다. 입사 전 경력은 대학(연세대)을 졸업한 뒤 국내 대기업에서 인턴십 활동을 한 게 전부다. 하지만 현재 그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A/S총괄 지원부 내에서 기획과 프로젝트 및 마케팅팀을 담당한다. AS에 필요한 표준 절차와 서비스 운영 기준 등의 기본적인 뼈대를 만들고 이를 개선하는 일과 국내 서비스와 부품 사업의 규모 및 사업 전략을 기획하는 게 그의 임무다.

다국적 기업 30대 임원 왜 많아지나 했더니 …

특별한 경력이 없이도 그가 7년 만에 임원 자리에 오른 것은 메르세데스-벤츠가 운영 중인 패스트 트랙 제도(Fast Track·초고속 승진제)인 ‘CAReer’ 프로그램을 통해 입사를 했다는 점이다. 여기에 탄탄한 업무 실력도 뒷받침됐다.

2012년부터 벤츠트럭차이나의 재경담당인 김도영(38) 부사장도 국내 패스트 트랙 출신 임원 중 선두주자다. 연세대 경영학과 4학년 때 벤츠 패스트 트랙 프로그램에 합격해 벤츠 싱가포르 지사에서 근무하다 29살에 벤츠코리아 상무로 부임했다. 당시 신입사원 가운데 동갑이 허다했다. 일약 33세에 재경담당 부사장에 올랐다.

채용 부정기적…일반 공채보다 절차 엄격
메르세데스-벤츠처럼 패스트 트랙 제도를 도입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기업으로선 자질 있는 젊은 인재를 선발해 충성도 높은 직원으로 키워낼 수 있다. 입사자도 짧은 시간에 직급을 높이는 것은 물론 체계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단기간에 업무영역을 넓힐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패스트 트랙은 국내 기업보다 외국계 기업이 더 많이 운영 중이다. 다국적 기업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맡고 있는 임원들의 연령대가 젊어지고 있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패스트 트랙을 통해 입사하면 대개 입사 뒤 5~8년 사이에 임원에 오르게 된다. 국내 기업들은 연공서열을 중시하는 조직 분위기가 강한 탓에 패스트 트랙 제도의 본격적인 도입이 상대적으로 늦다. 또 ‘퇴직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초고속 승진 자체를 꺼리는 분위기도 있다.

글로벌 제약사인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도 글로벌 인재 양성 프로그램인 ‘에스프리(Esprit)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 중이다. 에스프리 프로그램은 마케팅·재무·연구개발 등 직군별로 임원 후보자를 발탁한다. 지난 한 해 동안 전 세계에서 20여 명가량이 이 프로그램의 수혜자로 선발됐다. 에스프리 프로그램 대상자로 뽑히면 4년에 걸쳐 해외와 국내를 오가며 근무 프로그램을 이수하게 된다. 이 프로그램을 마치면 임원급이 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브리티시 아메리칸 토바코(BAT)도 해외 파견 근무 등을 통해 신입사원을 단기간 내에 핵심 관리자로 육성하는 인터내셔널 매니지먼트 트레이니(International Management Trainee·MT)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BAT코리아는 올해 국내에서 10명가량의 MT를 뽑을 계획이다. 씨티은행과 스탠다드차타드은행 등도 비슷한 제도가 있다.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은 그룹 차원에서 매년 전 세계 80여 개 국가, 127여 개 국적의 인재 300여 명을 자체 패스트 트랙 프로그램을 통해 뽑는다. 한국에서는 매년 20~30명 정도가 선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패스트 트랙은 단기간에 고속승진의 기회가 주어지는 만큼 일반 공채보다 엄격한 채용 절차를 갖는 게 일반적이다. 회사마다 차이는 있지만, 서류전형에서 시작해 4~5단계의 심사를 거치는 것은 기본이다. 1박2일 정도 합숙을 하면서 경영과 관련한 다양한 사례를 주고 그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도록 하는 심층면접을 치르기도 한다. GSK의 경우 ‘평가센터(Assessment center)’란 전형 절차가 있다. 지원자가 평가센터 단계에 이르면 직접 미국을 방문해 이틀간 영어 프레젠테이션 등 강도 높은 검증 과정을 거치게 된다. 회사마다 패스트 트랙 지원자격이 조금씩 다르다. GSK의 경우 5년 이상의 실무 경력을 기본으로 한다. 반면 BAT나 MBK의 경우 대졸자라면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다. 아쉬운 점은 일반 공채처럼 매년 정기적으로 패스트 트랙 대상자를 뽑지 않는다는 점이다. 임원 후보자를 뽑는 것이니만큼 해당 인원에 대한 수요가 있을 때에만 선발하는 식이다. 현재는 BAT코리아가 마케팅 업무를 담당할 MT를 선발하기 위해 입사 지원서를 받고 있다. 접수 기간은 이달 말까지다.

경험 부족, 외로움…넘어야 할 산도 많아
비교적 짧은 근무 기간에도 불구하고 임원 자리에 올라갈 수 있는 만큼 대졸 공채 직원보다 더 많은 능력을 요구받는다.

가장 기본은 외국어 구사 능력이다. 글로벌 기업의 임원 자리에 오를 후보군인 만큼 영어로 의사소통에 지장이 없어야 한다. 여기에 전략적이고 구체적인 사고능력이 필요하다. GSK의 박진경 시니어 매니저는 “사고방식이 다른 외국 사람의 관점에서 그들을 논리적으로 이해시킬 수 있어야 업무가 제대로 진행될 수 있다”며 “경영상 난제에 부닥칠 때마다 거기에 해당하는 해답을 체계적으로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상대적으로 젊은 나이에 기업의 별인 임원 자리에 오를 자격을 얻게 되지만, 패스트 트랙 대상자들이 겪는 말 못할 고민도 많다. 젊은 나이에 고속 승진한 ‘소년 급제자’에 대한 조직 내의 삐딱한 시선도 넘어야 할 산이다. 무엇보다 비슷한 직급의 다른 직원들보다 절대적인 경험치가 부족한 것도 약점이다. MBK 박정우 상무는 “입사 초 일반 직원들과 융화되는 과정이 어려웠다”며 “상대적으로 경험이 부족한 상태에서 임원 자리에 오르는 것인 만큼 조직 관리와 운영 능력을 빨리 키우지 않으면 패스트 트랙 프로그램은 오히려 독(毒)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패스트 트랙으로 선발됐다고 해서 100% 임원으로 승진하는 것은 아니다. 높은 자리를 보장받고 입사한 것인 만큼 업무 강도도 상당하다. 교육 프로그램 과정 중 회사를 그만두는 경우도 많다.

국내 대기업들도 패스트 트랙 제도를 도입하는 곳이 늘고 있다. 인재 확보의 중요성이 점점 더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그룹은 발탁승진 제도를 운영 중이다. 올해엔 발탁 승진자가 역대 최대 규모인 74명이었다. CJ그룹은 지난해 초고속 승진제도를 도입해 대졸 신입사원이 임원으로 승진하는 데 필요한 직급별 진급 체류 연한(승진 연한)을 기존 20년에서 절반인 10년으로 줄였다. 대졸 공채직원 중에서도 능력만 뛰어나다면 30대 중·후반의 나이에 임원이 될 수 있는 길을 열어놓은 것이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