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영상 스캔들'로 사직한 스페인 女정치인, 반라 노출

섹스 동영상 유출로 스페인 지방의회 의원직에서 사직했던 미모의 여성 정치인이 반라의 차림으로 잡지 표지 모델로 나섰다.



미국 허핑턴 포스트는 최근 올비도 오르미고스 까르피르(42) 전 의원이 스페인 잡지 ‘인떼르비우’를 위해 촬영한 최신호 표지를 공개했다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화보에서 오르미고스는 투명한 핑크색 속옷 하의만 입은 채 가슴을 드러내고, 하이힐을 신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미모의 정치인으로도 유명했던 그녀는 지난해 9월 본인이 집에서 직접 촬영한 섹스 동영상을 교제 중이던 한 축구 선수에게 보냈고, 이 동영상이 온라인에 유포되면서 큰 파장을 일으켰다.



그 뒤 엄청난 사회적 압력과 비난에 시달렸던 그는 결국 지난 2월 의원직에서 사퇴했다.



오르미고스는 이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책임은 영상 유포자에게 있으며 과거로 지나가길 바란다"며 "다른 사람 눈에는 내가 꿋꿋이 잘 버티는 것으로 보일지 모르지만 생각하기도 끔찍한 기억”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제는 그 영상에 대해 농담해도 웃어 넘길 수 있다”며 “자신이 원하는 대로 할 수 있슴을 입증하려고 이번 사진을 찍게 됐다”고 전했다.



오르미고스는 두 아이의 엄마로 현재 한 초등학교에서 교사로 일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