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스턴 테러 용의자들, 러시아 체첸 출신 형제"



아직 체포되지 않은 마라톤 테러 `흰색모자` 용의자. 좌측 사진은 19일 검거작전이 펼쳐지고 있는 워터타운인근 케임브리지의 한 편의점 CCTV에 찍힌 사진이다." @News1




미국연방수사국(FBI)이 19일(현지시간) 보스턴 마라톤 폭발테러의 용의자가 찍힌 동영상을 공개했다. 위 사진은 그 동영상의 캡쳐된 한 장면. ⓒ AFP=News1






미국연방수사국(FBI)이 19일(현지시간) 보스턴 마라톤 폭발테러의 용의자가 찍힌 동영상을 공개했다. 위 사진은 그 동영상의 캡쳐된 한 장면. ⓒ AFP=News1






사진1 =아직 체포되지 않은 마라톤 테러 `흰색모자` 용의자. 좌측 사진은 19일 검거작전이 펼쳐지고 있는 워터타운인근 케임브리지의 한 편의점 CCTV에 찍힌 사진이다." @News1



사진2,3=미국연방수사국(FBI)이 19일(현지시간) 보스턴 마라톤 폭발테러의 용의자가 찍힌 동영상을 공개했다. 위 사진은 그 동영상의 캡쳐된 한 장면. ⓒ AFP=News1



미국 보스턴 마라톤대회 폭탄테러범으로 유력한 용의자 2명은 체첸공화국과 접경한 러시아 북(北)캅카스 지역 출신 형제로 확인됐다고 외신이 전했다. 이 중 사살된 용의자 한 명은 형이며, 현재 경찰이 추격 중인 용의자는 동생인 조하르 차르네프(19)로 알려졌다. 외신에 따르면 미국 영주권을 가진 이들 형제는 최소 1년 전부터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 지역에서 거주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외신은 이들 형제가 "군사적 경험(military experience)"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앞서 미국 언론은 19일 오전(현지시간) 미 보스턴 워터타운에서 검거된 보스턴 마라톤 테러 용의자 중 한 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고 보도했다. CNN은 숨진 용의자가 미 연방수사국(FBI)가 용의자로 지목한 두명의 남성 중 검은색 모자를 쓴 남성이라고 전했다.이에 앞서 FBI는 마라톤 테러 관련 용의자 2명의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는 각각 검은 모자와 흰 모자를 쓴 두 명의 용의자가 가방을 메고 마라톤 경기가 진행 중인 도로 옆 인도를 걷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영상에서 흰 모자를 쓰고 있는 남성은 총격전 후 도주했다.



보스턴 글로브는 “마라톤 테러 용의자 한 명을 체포했으나 병원에 이송된 후 사망했고, 나머지 한 명은 워터타운 지역에서 추적 중”이라고 전했다.이날 보스턴에서는 현지 경찰외에 FBI 등 국가안보부 대테러담당 30개 기관이 모두 동원된 대대적인 범인 검거 및 색출 작전이 벌어졌다.



보스턴 서북부 워터타운에서는 다발의 총성과 함께 폭발음까지 들리는 등 긴박한 상황이 펼쳐진 것으로 전해졌다.워터타운 주민들은 “폭발음을 들었으며 경찰이 사제폭발물이 있다고 소리쳤다”고 말했다.이에 앞선 18일 밤 10시 48분쯤 워터타운에서 20분 거리인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 구내에서 총격전이 벌어지고 이 과정에서 학교경찰 1명이 총에 맞아 숨졌다. 용의자는 차량을 강탈해 경찰과 추격전을 벌였다.





보스톤시는 19일 오전 대중교통 운행을 중단했으며, 주민들에게 집 밖으로 나오지 말라고 알렸다. 외부인이 문을 두드려도 열어주지 말라고도 알렸다.



석혜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