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명호(롯데)·이택근(넥센) 나란히 징계 받은 이유는

경기 중 비신사적 행위를 한 진명호(24·롯데)와 이택근(33·넥센)이 나란히 징계를 받는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9일 오후 2시 야구회관 6층 회의실에서 상벌위원회를 개최하고 지난 18일 사직구장에서 열렸던 롯데-넥센전에서 7회초 넥센 서건창에게 빈볼을 던져 퇴장 당한 롯데 진명호에게 대회요강 벌칙내규 제4항에 의거 제재금 100만원과 출장정지 5경기의 제재를 결정했다.



KBO는 진명호가 이 날 6회초 박병호 선수 타석 때 머리 위로 향하는 볼을 투구하여 주심이 1차 경고를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7회초 재차 빈볼을 던져 제재금 뿐만 아니라 경기 출장정지의 제재를 추가 결정했다.



5회초 타구에 고의로 발을 갖다 대며 스포츠맨십에 어긋나는 비신사적인 행동을 한 넥센 이택근에게도 대회요강 벌칙내규 제8항에 의거 제재금 100만원을 부과했다.



KBO는 “향후에도 경기 중 상대선수에게 위협을 줄 수 있는 빈볼과 스포츠맨십에 어긋나는 비신사적인 행동을 한 선수에 대해서는 제재금 뿐만 아니라 출장정지의 제재도 포함하여 강력히 대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유병민 기자 yuball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