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낸시랭 패륜녀로 모는 자들, 유치하고 저열"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48)가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낸시를 패륜녀로 모는 자들, 유치하고 저열하다”고 평가했다고 머니투데이가 보도했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조 교수는 “낸시랭의 친부에 대한 변희재의 폭로로 연예란이 시끄러워, 뭔일인가해 알아봤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교수는 낸시랭 귀국 후 친모와 친부는 관계가 단절돼 있었으며 암투병 중인 친모를 낸시랭이 혼자 돌보며 생계를 책임지게 됐고, 친모는 죽기 전 “아빠는 죽었다고 생각하라”는 유언을 남긴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한 네티즌은 “죽었다고 생각하는거랑. 교통사고 죽었다고 말하는거랑 같냐? 저런게 어떻게 교수야”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단독] 낸시랭父 "아픈 가정사…가족에게 큰 잘못"

▶낸시랭 "연관검색어 변희재 지워버리고 싶다"

▶낸시랭 프로필에 '아버지 박상록' 변경 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