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낸시랭 친부 박상록 “너무 아픈 가정사가 있다”

최근 팝 아티스트 낸시랭(37)의 친부 논란으로 주목받은 원로 가수 박상록을 JTBC가 단독 인터뷰했다.



낸시랭의 친부 논란은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가 자신의 SNS에 낸시랭의 아버지가 원로 팝가수 박상록이라는 것을 주장하며 시작됐다.



JTBC연예특종 제작팀은 낸시랭의 친부라고 알려진 박상록을 수소문해 어렵게 그와 연락할 수 있었다. 제작진의 설득 끝에 박상록은 “내가 가족에게 큰 잘못을 했어요”라며 어렵게 말을 꺼냈다. 이어 “너무나 가슴 아픈 가정사”라며 조심스레 말을 이어갔다.



과거 낸시랭은 대학원을 졸업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아버지가 갑자기 교통사고로 돌아가셨다고 방송을 통해 수차례 말한 바 있다.



그러나 변 대표는 16일 자신의 트위터(twitter.com/pyein2)를 통해 “낸시랭의 아버지 박상록씨가 2012년 3월 종로에서 공연을 했다”며 낸시랭의 말이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대학원 졸업 후 교통사고로 돌아가셨다는 낸시랭 부친 박상록씨의 2011년 안산 자원봉사 공연”이라고 영상을 공개했다. 또 그는 “인간성 좋기로 유명한 분이다. 하여간 한국에 팝을 최초로 보급하고, 인성 좋아 후배 가수들 챙기는 걸로 유명한 분”이라고 그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변 대표는 “17일 미디어워치 기사로 전말을 공개하겠다. 자기 아버지를 저렇게 죽었다고 매도할 정도니, 육영수 여사와 그의 딸 박근혜 대통령에 인공기 걸어 모욕할 수 있는 것”이라며 “낸시랭은 한달 전에도 자기 아버지와 통화해서 ‘당신, 기자들이 취재하면 무조건 나랑 관계없다고 답하라’고 호통쳤다더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박상록씨는 지금도 딸이 잘되기만을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결국 17일 낸시랭은 자신의 트위터(@nancylangart)를 통해 “변희재씨와 일베(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는 남의 아픈 가정사를 들쑤시지 말라”고 했다. 이어 “BBC 방송국에 제 인신공격과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 등 공연 취소 민원을 업무가 마비될 정도로 넣고 있다. 국제 망신은 당신들이 시키고 있다. 당장 멈춰 달라”고 당부했다.



박상록이 전한 가슴 아픈 가족사는 19일 금요일 저녁 7시 10분 JTBC ‘연예특종’에서 공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낸시랭 父, 암투병 母와 십수년간 연락두절"

▶조국 "낸시랭 친모, 죽기 전 남긴 유언이…"

▶낸시랭 "연관검색어 변희재 지워버리고 싶다"

▶낸시랭 프로필에 '아버지 박상록' 변경 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