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가쟁명:유주열] 다롄과 블라디보스톡

중국의 동북지방이 크게 발전하면서 다롄(大連)이 포화상태이다. 과거 만주국인 동북 3성의 외항인 다롄에 모든 물류가 몰리고 있다. 동북지방의 산물이 중국 남쪽으로 이동하는 데는 기차보다 선박이 유리하다. 동북지방으로서는 서쪽의 다롄과 같은 항구가 동쪽에도 절실하다. 중국에는 19세기 열강에 의해 중국영토의 일부가 할양되고 또한 전리품처럼 빼앗기는 아픈 역사가 있었다.



17세기 만주족 청(淸)이 명(明)을 물리치고 중국 전역을 지배할 때 제정 러시아는 착실히 시베리아를 거쳐 동아시아로 남진하고 있었다. 중국을 안정시킨 강희제(康熙帝)는 러시아의 남진을 꺾기위해 1689년 네르친스크조약을 체결하여 당시 불분명한 러시아와 중국의 국경을 정하였다.



천하의 땅이 천제(天帝)의 것으로 생각하는 천하개념을 가진 중국으로서는 처음 있는 일이다. 조약은 러시아에게는 네르친스크 지역의 땅을 허용하고 V자형으로 북상하는 아무르강(黑龍江) 이북과 아무르강의 지류인 우스리강의 이동(以東)지역인 연해주(沿海州)는 중국에 편입하도록 하였다. 강희제의 군사력에 겁먹은 러시아의 절충안이었다.



동아시아의 진출과 부동항을 노린 러시아로서는 사실상 중국에 편입된 영토가 필요했다. 기회를 엿 보던 러시아는 중국(淸)이 1.2차 아편전쟁으로 국력이 소모되고 있을 때 중국을 위협 1858년 아이훈조약을 체결했다. 네르친스크 조약에 의해 중국에 편입된 아무르강 이북은 러시아가 단독으로 차지하고 연해주는 공동 관리하자는 내용이었다. 러시아는 연해주까지 일시에 차지하고 싶었지만 다시 기회를 기다렸는지 모른다.



중국이 2차 아편전쟁에서 영 불 연합군에 패하자 러시아는 재빨리 강화를 주선하고 그 대가로 염원의 연해주마저 차지해 버렸다. 1860년 베이징(北京)조약을 통해서다. 그 때부터 중국은 연해주를 잃어 동해로 나갈 수 있는 길이 막혀버렸다.



러시아는 연해주 최남단에 제국으로서 위용을 갖추기 위해 꿈의 부동항을 건설한다. 항구의 이름도 블라디보스톡 즉 “동방(보스톡)을 정복(블라디)한다”라는 의미다. 이 항구는 모스크바에서 시작하는 유라시아 횡단의 시베리아철도의 종점이 된다.



러시아는 한반도 서쪽으로 진출하려는 계획도 세운다. 중국의 세력이 계속 약해지면서 이홍장(李鴻章)과 밀약을 맺어 동청(東淸)철도 부설권을 받아 낸다. 또한 러시아는 독일 프랑스 등 영국에 이어 중국에 이권을 가지고 싶어 하는 열강과 손을 잡아 이른바 삼국간섭으로 일본으로 하여금 요동반도를 포기하도록 압력을 넣는다. 일본은 중국과의 전쟁(청일전쟁)에서 승리하여 요동반도 할양을 약속 받은 후였다.



일본은 미국 영국 등에 호소하여 삼국간섭을 막으려고 했지만 미영이 중립으로 돌아 섬에 따라 울며 겨자 먹기로 요동반도를 토해 낼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러시아로부터 받은 수모를 갚기 위해 와신상담(臥薪嘗膽)하면서 10년을 준비한다.



러시아는 삼국간섭의 대가로 중국으로부터 지금의 다롄과 여순지역을 조차한다. 그리고 하얼빈에서 시작하여 만주를 종단하는 남만주철도 부설권을 획득하여 동청철도와 함께 만주를 T자처럼의 종횡으로 자른다. 러시아는 동해의 블라디보스톡과 함께 서해로 나가는 항구를 “다리니”로 이름 짓는다. 다리니는 러시아 말로 “멀다(遠)”라는 의미로 블라디보스톡처럼 패기 있는 이름이 아니다.



일본은 1904년 선전포고도 없이 러시아에 대해 전쟁을 일으켜 태평양함대를 궤멸시키고 다리니에 무혈 입성한다. 일본은 다리니를 다롄(大連)으로 바꾸고 러시아의 남만주철도까지 확보한다. 일본은 만주국을 건설하면서 본격적으로 중국 대륙 침략에 나선다.



일본에 의해 쫓겨난 제정 러시아는 소련의 이름으로 1945년 8월10일 일본의 괴뢰 만주국을 공격하고 다롄을 탈환한다. 그 후 소련은 “먼(遠) 다롄”은 중국에게 넘겨주었다.



유주열 전 베이징 총영사=yuzuyoul@hotmail.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