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3억원' 뜯어낸 77세 꽃뱀 할머니, 어쨌길래 법원이

77세 일본 할머니가 79세 할아버지를 유혹해 40억원이 넘는 거액을 받아냈다가 법원에서 상환명령을 받았다고 18일 노컷뉴스가 일본 매체 스포츠니폰을 인용해 보도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최근 일본 시즈오카현 법원이 지난 7년간 교제 중 A(79)에게 약 390만달러(약 43억7천만원) 상당을 받아낸 할머니 B(77)에게 상환명령을 내렸다.



A와 B의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다.



2000년 6월부터 A와 교제를 시작한 B는 다른 남성에게 빚을 갚고 강제결혼을 피해야한다며 A에게 반복적으로 돈을 받아내기 시작했다.



B의 유혹에 빠진 A는 상속받은 땅을 판 것은 물론 자신이 빚까지 지며 A에게 돈을 건네줬다.



그런데 B는 이 돈으로 재규어·BMW·벤츠 등 최고급 자동차들과 고급 주택을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