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례신도시 상반기 4000가구 쏟아진다

정부가 4·1 부동산대책에서 올해 계약되는 신규 분양이나 미분양 아파트에 양도세 감면 혜택을 주기로 하면서 주택건설업체들의 분양 마케팅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경기도 김포시 한강신도시에 분양 중인 래미안 2차 견본주택에 양도세 감면을 알리는 플래카드가 붙어 있다.
요즘 분양시장은 신바람이 났다. 새 정부가 내놓은 첫 부동산 대책인 4·1 대책 덕분이다. 정부가 연말까지 새 아파트를 분양받으면 양도소득세를 5년간 면제하겠다고 나서자 새 아파트에 관심을 갖는 주택 수요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지금 84㎡형(이하 전용면적) 아파트(3억원)를 사면 5년간 1억원이 올라도 1300만원이 넘는 양도세를 내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부동산 대책이 나오길 기다리며 그 동안 눈치보기를 하던 건설업체들도 분양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조인스랜드부동산 조사에 따르면 4월 이후 연말까지 전국에 17만여 가구 새 아파트가 분양될 예정이다. 이 중 60% 정도인 11만여 가구가 서울·수도권에 모여 있다.



연말까지 전국 17만 가구 분양

서울은 4월 이후 2만5000여 가구의 새 아파트가 나온다. 위례신도시 등 인기지역에도 분양 소식이 있다. 위례신도시에선 현대건설·삼성물산·대우건설 등 대형 건설업체가 상반기 4000여 가구를 내놓는다. 삼성물산은 6월 99~134㎡형(이하 전용면적) 410가구를 선보인다.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으로 묶였던 지역이라 녹지가 넉넉한 데다 창곡천이 가까워 주변 여건 쾌적한 편이다.



인근에 롯데백화점·이마트·NC백화점 등이 있다. 올해 위례신도시에 나오는 중대형 민간 단지 분양가는 3.3㎡당 1700만원대 후반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분양한 위례신도시 첫 민간 아파트 분양가는 3.3㎡당 1800만원대 초반이었다.



생활여건이 잘 갖춰진 재개발·재건축 단지도 속속 나온다. 대부분 지하철역이 가깝고 주변에 쇼핑·교육 등 주거여건이 잘 갖춰졌다. 롯데건설은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일대 용두4구역을 재개발한 롯데캐슬 리치를 5월 분양한다. 50~114㎡형 311가구로 이뤄지며 129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지하철 1호선 제기동역이 가까운 역세권 단지다. 내부순환도로가 가까워 서울 곳곳으로 이동하기 편하다.



서울 마포구 공덕동은 공덕파크 자이가 5월 분양된다. 27~121㎡형 288가구 규모다. 이 중 159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지하철 5·6호선 공덕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수도권에선 올해 9만여 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수도권 북부권에 4만여 가구가 몰려 있다. 현대산업개발은 경기도 남양주시 별내지구에 1083가구 중소형 단지를 분양한다. 서울외곽순환도로 별내나들목이 가깝고 경춘선 별내역을 이용할 수 있다. 2019년 4호선 연장선이 뚫리면 교통이 더 편해진다.



인천에선 SK건설이 오랜만에 분양에 나선다. 남구 용현동 용현SK뷰 3971가구를 분양한다. 경인고속도로·제2경인고속도로가 가깝고 올해 개통 예정인 수인선 용현역을 이용할 수 있다. 용현중·여중, 인하대, 인천대 등 각급 학교가 인근에 모여 있다.



수도권 남부권은 금호건설이 평택시 용이동 현촌지구에 분양하는 금호어울림 2215가구와 대림산업이 짓는 e편한세상 평택 632가구가 눈에 띈다. 현촌지구는 주변에 공도기업단지·송탄산업단지 등 대규모 산업단지가 조성돼 있어 배후주거수요가 넉넉하다는 평이다. 고덕국제화계획지구·삼성전자 고덕산업단지·미군기지 이전 등 호재가 있다. 경부고속도로 등 이용이 편하다.



  최현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