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S 광고 빼고 시청료 인상 추진

KBS 시청료 인상이 다시 추진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18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공영방송의 공익적 프로그램 제작을 활성화하기 위해 재원구조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방통위 관계자는 “1981년 이후 32년째 2500원으로 묶여 있는 시청료의 현실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공영방송은 시청률 경쟁에서 탈피해야 한다”며 “시청료를 올리는 대신 KBS2의 상업광고 중단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수신료 인상을 통한 시장의 변화가 미디어의 다양성 확대로 이어져야 한다”며 “이를 위해 가칭 ‘미디어 다양성 증진에 관한 특별법’ 제정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시청률 집계 방식도 바꾸기로
방통위, 대통령에게 업무보고

 정치권에서는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새누리당 간사인 조해진 의원은 “KBS2의 상업광고를 그대로 두고 시청료를 올리는 건 불가능하다”며 “광고 폐지를 전제로 KBS의 방만한 경영을 개선할 자구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민주통합당 간사인 유승희 의원도 “상업방송이 아닌 KBS는 공영성이 가장 중요하다”며 “시청료 인상은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했다.



방통위는 실제 시청 패턴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 온 시청률 조사방식도 개선키로 했다. 이경재 방통위원장은 “스마트 미디어를 대상으로 한 시청점유율 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시청률 집계에서 제외되는 모바일 미디어와 인터넷TV(IPTV)의 VOD 서비스 등이 반영된 새로운 시청률 집계방식을 마련하겠다는 뜻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기존의 TV 위주로 집계한 수치는 더 이상 정확한 시청률이라고 볼 수 없다”며 “일단 올해 스마트 미디어 시청점유율 시범조사를 실시하고 기술 검증을 통해 스마트기기를 포함한 정확한 시청률 집계방식을 만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민간회사가 담당하는 현재의 시청률 조사는 샘플 선정과 검증 등에서 신뢰성의 한계가 있다”며 “뉴미디어를 포함한 새로운 시청률 조사와 검증 과정을 담당하는 공인된 기관을 두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근혜 대통령은 방통위 보고에 대해 “방통위가 방송의 공공성과 공정성 확보에 각별히 노력해 달라”며 “방송통신 융합을 선도하는 새로운 방송 서비스가 시장에 많이 등장하고 세계적인 방송 콘텐트가 제작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태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