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두로 대통령 취임식에 박병석 부의장 특사로 "야당의원 파견 이례적"

청와대가 민주통합당 소속인 박병석(사진) 국회 부의장을 대통령 특사로 베네수엘라에 파견했다. 박 부의장은 19일(현지시간) 열리는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의 취임식에 특사로 참석하기 위해 18일 출국했다. 박 부의장 측은 “17일 청와대와 외교부에서 ‘정부를 대표해 경축 특사로 나서 달라’는 부탁이 왔다”며 “박 부의장이 18일 이후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현지로 떠났다”고 설명했다. 박 부의장은 출국에 앞서 “외교안보와 민생에선 여야가 따로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측근들이 전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우고 차베스 전 대통령이 암으로 사망한 뒤 지난 14일 실시된 대선에서 50.75%를 득표해 승리했다.



 청와대가 현직 야당 의원을 특사로 파견한 것은 아주 드문 일이다.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기록을 다 검토하지는 못했지만 내가 기억하는 한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야당 의원의 특사파견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실용 외교’를 보여주려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박 부의장은 한·베네수엘라 의원친선협회 회장을 맡고 있다. 차베스 전 대통령을 껄끄럽게 여겼던 미국 정부는 다른 나라의 특사 파견 움직임에 불편한 입장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으나 박 대통령이 특사 파견을 결정한 건 베네수엘라가 원유매장량 세계 1위 국가라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국회의장단과 오찬을 함께할 당시 박 부의장이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역할론을 제안하자 이를 꼼꼼히 메모했다고 한다.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은 “ 정부와 정치권이 초당적으로 협력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으로 매우 바람직한 결정”이라 고 밝혔다. 민주당 박용진 대변인도 “베네수엘라가 혼란스러운 상황이지만 자원외교의 공간이 넓다”며 “야당 의원이지만 박 부의장이 현지에서 많은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채병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