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융·복합 창조경제로 … 고용률 70% 달성해야"

“창의성과 융·복합을 기반으로 하는 창조경제를 통해 고용률 70% 목표에 도전하자. 이를 위해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은 물론 금융회사·대학·연구소가 제 역할을 하면서 한데 어울려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



중앙일보·노동연구원 정책토론회

 1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한국노동연구원 주최로 열린 정책토론회에서 진대제 카이스트 석좌교수(전 정보통신부 장관)는 이렇게 말했다. ‘창조경제와 고용률 70% 달성’이란 주제로 열린 이날 토론회는 고용노동부와 중앙일보가 후원했다. 발제자로 나선 진 교수는 “벤처기업 창업을 지원하고, 해외 기업을 유치함으로써 일자리를 늘려야 한다. 해외 이전 기업을 다시 국내로 불러들이는 노력도 필요하고, 일자리와 일할 사람을 효율적으로 연결하는 네트워크도 새롭게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에 나선 이재갑 전 고용노동부 차관은 “벤처기업이 중소·중견기업으로 클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불공정 거래를 차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식 연세대 교수는 “일본과 독일이 아직도 제조업을 근간으로 유지할 수 있는 것은 높은 기술력 덕분”이라며 “고급 기술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유능한 인재가 이공계로 와야 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심상복 중앙일보 경제연구소장은 “고용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높이고 일자리도 나눠야 한다. 이걸 위해 정부와 기업이 적극적으로 나서 노동계와 대타협을 이뤄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신광식 한국개발원 초빙연구위원은 “대기업의 파워 남용을 견제해 중소·벤처기업 위주의 선도형 경제모델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재호 노동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고용효과가 큰 부문을 집중 육성하고, 임금과 고용의 빅딜을 시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심상복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