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 음성통화 … 문자 무조건 무료

앞으로 KT에서 월 6만7000원 이상 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은 음성 통화와 문자를 추가요금 없이 무제한 쓸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이 망내 무료통화 요금제를 출시하 자 LG유플러스는 타사 가입자에게 거는 전화도 무료라는 강수로 맞대응하면서 요금 경쟁이 시작됐다. 양사 사이에서 어정쩡한 입장이던 KT가 가장 많이 쓰는 요금제에서 LG유플러스보다 2000원 싼 가격에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독한 결단’을 내린 것이다.



월 6만7000원 이상 새 요금제 출시 … 10월 말까지만 판매



 KT가 18일 선보인 ‘유선·무선 완전무한 요금제’는 KT 가입자뿐 아니라 다른 이통사 가입자와 음성 통화를 해도 무료, 인터넷 전화를 포함한 유선에 전화를 걸어도 무료다. 또 모든 문자메시지 서비스도 통신사 구분 없이 무료다. 이 요금제는 제공하는 데이터 양에 따라 67·77·97·129의 4종으로 구성돼 있다.



새 요금제는 22일부터 10월 31일까지 LTE 가입자에 한해 한시적으로 판매한다. 기존 LTE WARP 요금제, ‘모두다 올레’ 요금제 이용 고객도 별도의 위약금이나 할인 반환금 없이 새 요금제로 변경할 수 있다.



 완전무한 요금제는 24개월 약정 시 월 1만6000~3만원의 요금 할인이 적용돼 실제 고객이 부담하는 월정 요금은 더 내려간다. ‘완전무한 67’의 경우 월 5만1000원으로 이 같은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KT 관계자는 “유·무선 망내 무제한 통화는 기존의 LTE 1250 요금제에 적용하던 서비스여서 이번 새 요금제로 갈아탈 경우 월 5만8000원가량 저렴한 요금으로 같은 수준의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KT는 휴대전화나 집·사무실 등으로 자주 전화해야 하는 553만 소상공인이 대거 새 요금제로 옮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태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