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싸이 뮤직비디오 젠틀맨, "낯 뜨겁네 VS 그 정도야 " 팽팽

싸이의 '젠틀맨' 뮤직 비디오는 공개하자마자 뜨거운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하지만 한편에선 뮤직 비디오가 너무 선정적이라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고 JTBC가 보도했다.

걸그룹 가수 가인과 방송인 노홍철의 일명 '저질 댄스'.선탠을 하고 있는 여성의 배를 만지는가 하면 비키니 상의의 끈을 풀어버리기도 합니다.이어 싸이와 가인이 추는 '봉춤'까지.싸이의 신곡 '젠틀맨'의 뮤직비디오입니다.이 장면을 두고 선정적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온라인에는 '부모님이랑 같이 봤는데 당황했다', "아이들이 무슨 생각을 할지 모르겠다", 라는 의견이 올라와 있습니다.

[김한수/경기 용인시 전대리 : 보기가 좀 그러네요. 여자들이 수영장에 나와서 밑에서 쳐다보는 거 그런 건 좀 그렇잖아요.]

하지만 우리 문화가 이제 이 정도는 받아들일 수 있다는 반론도 없지 않습니다.

[김선비/서울 청운동 : 성에 대한 의식이 많기 개방됐기 때문에 이 정도 가지고 선정적이라고 하기엔 어불성설이죠. '19금'이라고 하는건 지나친거 같아요.]

싸이의 이전 히트곡인 '강남 스타일'에서도 요가하는 여성의 신체 일부분을 클로즈업한 장면 등이 선정성 논란을 일으킨 바 있습니다.

[이경화/학부모 정보감시단 대표 : 엉덩이가 나오는 부분에 있어서 노래를 하다가 싸이가 소리지르는 부분이 있거든요. 이게 아이들 입장에서는 선정적이죠.]

싸이가 신곡에서 들고 나온 이른바 '19금 코드'.선정성 논란을 딛고, '강남 스타일'에 이어 또 한번 대박을 터뜨릴지 주목됩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조민중 기자

[관련기사]
▶젠틀맨 뮤비 속 끈 풀린 비키니녀는 수퍼모델?
▶가인, 입에 거품물고 어묵을…"19금 절정"
▶텔레토비·히틀러도 '씰룩'…시건방춤 패러디 봇물
▶싸이 떼춤 춘 도서관 어디? 깨알 명소들 찾아보니
▶류현진 "다저스 선수들에게 '젠틀맨' 보여줬더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