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실험실 배양 바이오 신장 이식 성공

바이오 장기를 통한 재생의학이 또 한번 도약했다. 실험실에서 키운 인공 신장(사진)을 쥐 생체에 이식하는 데 성공했다. 타인의 신장을 이식하거나 인공물(투석기)을 삽입하는 게 아니라 인체 맞춤형 신장의 가능성이 열렸다.

 14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종합병원 연구진은 생쥐 실험을 통해 ‘바이오 인공 신장’ 이식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생쥐의 낡은 신장에서 죽은 세포들을 모두 제거하고 섬유단백질과 혈관 등 기본 골격만 남겼다. 여기에 새로운 생쥐의 세포를 주입하고 생쥐 몸 상태와 비슷한 배양관에 넣었다. 각 세포가 ‘자라나듯’ 자리를 잡았고, 12일 뒤 새로운 신장으로 탄생했다. 연구결과는 이날 과학저널 네이처의 의학 분야 자매지 ‘네이처 메디신’ 온라인판에 소개됐다. 신장을 이식받은 생쥐는 소량의 소변도 봤다. 인공 신장의 가동력은 실험실에서 정상 대비 23% 정도였다. 생체에 이식하자 5% 정도로 떨어졌다. 연구를 이끈 해롤드 오트 박사는 “15% 가동력만 보여도 신장질환 치료에서 획기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오 인공 신장은 환자의 자가 조직을 이식하기 때문에 면역 거부반응이 없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신장은 바이오 장기 이식에서 심장·간 등과 더불어 가장 복잡한 기관으로 분류된다.

강혜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