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갤럭시S4 예약 판매 19일부터 시작될 듯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S4의 예약 판매가 19일부터 이뤄질 전망이다.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4는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를 통해 19일부터 예약 판매 접수를 할 예정이다. 이는 예정된 국내 출시일보다 일주일 정도 빨라진 것이다.

예약 판매 시점과 출시일 사이의 간격이 약 한 달이었던 갤럭시S3에 비해 간격이 좁혀진 셈이다. 갤럭시S4는 전작과 달리 3G 모델 없이 LTE 모델만 출시해 이동통신 3사가 출시 격차 없이 동시에 출시하는 것도 특이점이다.

 출고 가격은 아직 미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출고가 인하 추세를 고려했을 때 90만원 안팎으로 책정될 가능성이 높지만, 아직까지 정확한 출고가가 정해지진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국내 출시 일정 역시 미디어 행사가 진행되는 25일로 정해놓긴 했으나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며 “글로벌 시장 상황에 따라 하루 이틀 정도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갤럭시S4는 세계 최초로 옥타코어 프로세서(AP)와 5인치급 풀H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안구인식 기술을 통한 스마트포즈·스마트 스크롤 같은 소프트웨어 기능을 갖췄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4의 전 세계 판매량 목표를 1억 대로 잡고 있다. 출시 국가는 155개국으로, 제품을 출시하는 통신 사업자만 327개에 달한다.

이지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