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병원 리포트] 강북삼성병원, 스마트 기기 보급해 모든 진료 정보 제공

갤럭시 노트를 사용하고 있는 환자의 모습.
환자를 위한 똑똑한 스마트 병실이 문을 열었다. 병원 침대에 스마트 노트를 설치해 입원부터 퇴원까지 필요한 모든 정보를 제공한다.



 강북삼성병원은 지난 10일 국내 병원 처음으로 모든 병상(700개)에 갤럭시 노트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병원은 입퇴원 안내·병동생활·영양&식단·건강백과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갤럭시 노트에 탑재했다.



 이 병원 전호경 진료부원장은 “환자에게 병실생활은 낯설고 생소하다”며 “갤럭시 노트에는 환자가 치료를 받으며 궁금해 하는 모든 정보를 담았다. 병원생활에 대한 막연한 공포를 줄이고, 치료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효순 전략정보실장은 “병실의 스마트 노트가 환자 만족도는 높이고 재입원율은 줄인다는 연구논문이 있다”고 덧붙였다.



 환자는 갤럭시 노트를 사용해 본인이 치료받을 질환 정보와 검사 과정을 알 수 있다. 급하게 입원하느라 미처 챙기지 못한 물품도 주문할 수 있다. 병원 내 편의점에서 직접 병실까지 배달한다.



 병원정보에 접속하면 각종 편의시설 위치가 뜬다. 특히 병원생활에 필요한 중요한 정보는 동영상으로 제공한다. 예를 들어 체액을 몸 밖으로 배출하는 체위배액처럼 말로 설명하면 이해하기 힘든 정보를 동영상으로 제작해 쉽게 전달한다. 체위배액은 기관지, 폐에 병이 있을 때 가래를 잘 배출하게 돕는 방법으로, 감염 위험을 줄인다.



 갤럭시 노트는 환자가 복용하는 약과 영양정보를 제공한다. 퇴원 전에 본인이 받은 진료 내역과 비용도 알 수 있다.



 갤럭시 노트에 있는 카메라를 이용해 화상전화를 할 수 있다. 가족과 떨어져 있거나 면회가 쉽지 않은 환자와 보호자의 영상면회가 가능하다.



황운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