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류현진 한미 통산 100승 달성 의미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6·LA 다저스)의 승리는 한미 통산 100승째로 더욱 의미있었다. 류현진은 14일(이하 한국시간)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6피안타 3실점 호투했다. 류현진은 지난 3일 샌프란시스코전(6⅓이닝 3실점 1자책점)과 8일 피츠버그전(6⅓이닝 3피안타 2실점)에 이은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 행진도 이어갔으며 팀이 7-5로 이겨 시즌 2승(1패)째를 기록했다. 한국에서 7년간 98승을 거둔 류현진은 이날 승리로 한·미 통산 100승 고지도 밟았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13에서 2.89로 높아졌다.

1회를 삼자범퇴로 마친 류현진은 2회와 3회, 4회에는 안타를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지만 고비 때마다 삼진을 잡아내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그러나 5회에는 점수를 주고 말았다. 선두타자 클리프 페닝턴에게 우전안타를 맞은 류현진은 투수 이안 케네디 타석에서 초구에 와일드 피치를 기록했다. 번트 자세를 취하자 다저스 포수 라몬 에르난데스가 일어서면서 제대로 포구를 하지 못한 게 아쉬운 장면. 케네디의 희생번트로 1사 3루가 됐다. 폴락이 유격수 땅볼 때 페닝턴은 홈을 밟았다. 평범한 땅볼이었지만 3-0으로 앞서고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다저스는 전진 수비를 하지 않았고, 류현진의 실점으로 연결됐다.

류현진은 6회까지 무실점했으나 투구수가 많아진 7회말 두 타자에게 연속 안타를 맞은 뒤 구원투수 로날드 벨리사리오와 교체됐다. 벨리사리오가 승계주자 2명의 득점을 허용하면서 류현진의 실점은 3점까지 늘어났다. 다저스는 불펜진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며 6-5까지 쫓겼으나 9회초 공격에서 1점을 뽑아냈고, 마무리 브랜던 리그가 1이닝을 깔끔하게 막아 7-5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다저스는 7승4패가 되면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공동 2위로 올라섰다.

류현진은 이날 볼넷 1개만을 내주는 완벽한 제구력을 뽐냈다. 그런 반면 탈삼진은 9개나 기록할 정도로 상대 타자들을 잘 요리했다. 직구는 최고 92마일(약 148km)을 기록했고, 체인지업과 슬라이더, 커브로 상대 타선을 압도했다. 장타도 애리조나 4번타자 폴 골드슈미트에게 내준 2루타가 유일했다.

한편 류현진은 이날 타석에서도 3타수 3안타 1득점을 기록하며 뛰어난 타격 실력을 자랑했다. 류현진은 3회초 우측 담장을 원바운드로 맞히는 2루타로 메이저리그 첫 안타를 때려냈다. 류현진은 5회와 6회에도 안타를 추가했고, 6회에는 맷 켐프의 적시타 때 홈을 밟아 첫 득점까지 올렸다. 메이저리그 통산 타격 성적은 7타수 3안타가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 관련기사

▶ 류현진 2승에 3안타 진기록…한미 통산 100승
▶ '베이브 류스' 류현진, 2525일만에 3안타
▶ 류현진 여권 안 챙겨 등판 못할뻔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