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크리스티나 시어머니, 신화를 어떻게 대했길래

사진=JTBC

신화가 가정선생님 출신인 어머니를 만나 진땀을 흘렸다.

14일 방영예정인 JTBC ‘신화방송’에서는 ‘미수다’ 간판스타 크리스티나 가족이 출연해 신화와 손맛대결을 펼친다.

이날 신화에게 요리 비법을 전수한 크리스티나 시어머니는 가정선생님 출신답게 카리스마를 뽐내며 신화를 안절부절 못하게 만들었다.

어머니는 신화가 가르쳐 주기 전에 먼저 아는 척을 하면 고상한 목소리로 “앞서가지 마세요”라고 따끔하게 혼냈다.

신화가 옆에서 떠들 때마다 “시끄럽다”, “끼어들지 말라”고 엄하게 얘기하며 선생님의 모습으로 신화를 대했다.

졸지에 학생 모드가 된 신화는 평소 장난기 가득했던 모습 대신 잔뜩 긴장한 모습으로 어머니에게 요리 비법을 전수받았다.

특히 유독 어머니에게 눈총을 많이 받은 이민우는 “어머니 멘붕와요”라고 하며 어려움을 토로했지만 밀가루를 쏟는 등 실수를 연발해 어머니의 눈치를 살펴야 했다.

이번 주부터 가장 먼저 탈락하는 요리를 만든 멤버가 그 음식에 걸린 상금을 자비로 내야하는 룰이 생겨 한층 더 긴장감이 강화됐다.

윤현준PD는 “지난주 참패를 당한 신화 멤버들이 1승을 할 수 있을지, 자신의 출연료로 상금을 대신하게 될 첫 주인공은 누가 될지 등 더욱 흥미진진한 대결이 될 것“ 이라고 전했다.

과연 신화는 크리스티나 가족을 상대로 1승을 거둘 수 있을지 14일 일요일 저녁 7시 35분에 JTBC ‘신화방송’에서 공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