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손흥민 2골 터뜨리며 10,11호골 작성

 
2달간의 기다림은 헛되지 않았다. 손흥민(21·함부르크)이 마인츠전에서 2골을 터뜨리며 팀의 구세주가 됐다.

손흥민은 14일 독일 코파스 아레나에서 끝난(이하 한국시간) 2012-2013시즌 분데스리가 29라운드 마인츠와 경기에서 두 골을 넣어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2월 9일 도르트문트 전 멀티골 이후 2달 만에 10호골과 11호골을 동시에 작성했다. 손흥민의 부활포로 함부르크도 3연패에서 빠져나왔다.

13일 함부르크가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의 원톱 선발 출전을 예고하며 손흥민의 10호골에 대한 기대가 그 어느 때보다 컸다.

예상대로 원톱 공격수로 나온 손흥민은 전반 마인츠 수비수들에 둘러싸여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했다.

그러나 후반 들어 손흥민의 공격력이 점차 살아났다. 손흥민은 후반 7분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에 순간적으로 오른발을 갖다 댔다. 센스가 돋보인 슈팅이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가로막히고 말았다.

기회는 다시 왔다. 손흥민은 후반 17분 골문 앞에서 패스를 받자마자 오른발로 감아찼다. 공은 왼쪽 크로스바를 맞고 골문 안쪽으로 빨려들어갔다.

이게 끝이 아니었다. 손흥민은 후반 35분, 원맨쇼를 펼쳤다. 30미터 이상을 단독 드리블해 골키퍼를 제치고 추가골을 뽑았다. 손흥민은 마인츠를 농락하며 골 가뭄을 완벽하게 해소했다.

마인츠는 후반 40분 숀 파커가 만회골을 뽑아냈지만 패배를 막진 못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손애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