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류현진 메이저리그 첫 안타를 2루타로

 
류현진(26)이 메이저리그 데뷔 5타석만에 첫 안타를 때려냈다.

류현진은 13일 현지시간 (14일 한국시간)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애리조나와 경기에서 0-0으로 맞선 3회초 1사 뒤 오른쪽 타석에 들어섰다.

애리조나 선발투수 이안 케네디의 1구와 2구 직구에 연이어 방망이를 휘두른 류현진은 파울을 만들어냈다. 그리고 3구째 케네디의 높은 93마일(시속 150㎞)짜리 직구를 밀어쳤다.

타구는 전진수비를 펼치고 있던 우익수 제라르도 파라의 머리를 넘긴 뒤 담장을 원바운드로 맞췄다.

류현진은 2루에 안착해 메이저리그 첫 안타를 2루타로 만들어냈다.

지난 2경기에서 4타수 무안타 2삼진을 기록했던 류현진은 3경기만에 안타를 신고했다.

팀 동료들은 류현진의 첫 안타 기념구를 챙겼다.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류현진의 아버지 류재천 씨와 어머니 박승순 씨가 기뻐하는 모습도 중계카메라에 잡혔다.

그러나 류현진은 아쉽게 첫 득점에는 실패했다.

류현진은 칼 크로포드의 우전안타 때 3루까지 진루했지만 다음 타자 스킵 슈마커의 우익수 플라이 때 홈을 밟지는 못했다.

류현진은 강견인 파라의 어깨를 위식해 태그업을 시도하지 않았다.

맷 켐프가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나면서 류현진은 홈을 밟지 못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효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