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산화 안 하면 전투기 기술 수십 년 해외 의존"

공군에서 KFX 사업을 담당하는 전력기획참모부 송택환(준장·사진) 차장은 “더 이상 미뤄지면 공군력이 약해진다”고 걱정이다. 그를 10일 인터뷰했다.



KFX 이래서 찬성-송택환 공군 전력기획참모부 차장

-일부에선 KFX의 사업 전망이 확실하지 않다고 한다. 그래도 해야 하나.

“공군은 60여 년간 전투기를 운용했는데 문제점이 많았다. 과거 아날로그형 전투기와 달리 지금은 첨단·디지털화됐기 때문에 부속품이라든가 성능개량에 비용이 아주 많이 든다. 그런데 부품 확보가 어렵고 확보하는 시간 동안 전투기 운용은 제한된다. 이는 전투력 약화로 이어진다. 2010년 F-15K 가동률이 목표 85%보다 12%포인트 아래인 73%로 떨어졌다가 2011년 83%로 회복됐는데 이는 ICS라는 레이더 장비의 고장 때문이었다. 그걸 미국 제조사에서 가져와야 하는데 이 장비를 가져오려면 아주 오래 걸린다. 획기적 변화가 없으면 수십 년간 이런 상태가 지속된다. 이런 상황을 해결하려면 전투기를 국산화하는 방법밖에 없다.”



-국내에 제작할 능력이 없다는 견해도 있다.

“아니다. 있다. T-50기를 개발·운용하면서 상당한 기술을 축적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 설계 능력이 있다. 게다가 국내에서 사업하면 모든 돈이 국내에 남는 경제효과가 있다. 항공사업도 커지고 고용도 창출된다. 꼭 필요하다.”



-경제성이 있다는 근거는 뭔가.

“공군 예산은 외자와 내자로 나뉜다. 외자는 외국으로 나가는 돈, 내자는 국내로 지출되는 돈이다. 공군의 외자 비율은 75%로 육군(5% 미만), 해군(20%)보다 크다. 이를 국내로 전환하자는 거다. 게다가 수출도 가능하다. 미국 컨설팅사인 Teal 그룹에 따르면 한국 기술로 만든 T-50은 약 800대를 수출할 수 있다. 우리에겐 능력이 있다.”



-한국형 전투기를 만들려 해도 레이더 같은 핵심 부품의 기술력은 부족하지 않나.

“사실이다. 그 기술을 모두 갖고 있지는 않다. 다만 국산화할 수 있는 부분을 제외한 나머지만 해외도입하다 보면 기술이 축적되고 선순환 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항공기 부품 가운데 70%를 외국에 의존하지만 나머지는 국내 수리가 가능하다. 미국의 록히드 마틴은 F-35를 만들지만 항전계통 기술을 다 갖고 있지 않다. 미국도 기술의 60%를 일본에서 가져온다.”



-그러나 한국국방연구원(KIDA)은 그에 수긍하지 않는다.

“입장 차이다. 미국에선 기술을 평가할 때 모의 평가를 한다. 예를 들어 A라는 제품 개발을 평가할 때 A부품을 제작할 수 있는 환경에서 실험한 뒤 평가한다. 그런 실험은 기술 인프라를 갖춘 미국에서만 가능하다. 그래서 대부분 나라는 전문가 집단이 모의 토의를 통해 평가하는 델파이 기법을 쓴다. 2012년 ‘사업에 타당성이 있다’고 한 국방과학원(ADD) 탐색 평가는 이 방법에 의했다. KIDA는 신뢰하지 않는다는데 반대를 위한 반대 같다.”



강신우 인턴기자 ksw5311@joongang.co.kr



중앙SUNDAY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