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짜 설렁탕이 더 맛있네'…진짜는 오히려 찬밥신세

지난 11일 방송된 JTBC 범죄 예방 토크쇼 '우리는 형사다'에서는 가짜와의 전쟁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는 A와 B 두 개의 설렁탕 중 진짜와 가짜를 구별하는 퀴즈가 진행됐다. 7명의 형사와 6명의 연예인 프로파일러는 샘플로 제공된 설렁탕을 맛보고 판별에 들어갔다.

같은 음식을 맛 봤지만 정답은 갈렸다. 김새롬은 "왠지 맛있는 쪽이 가짜 일 것 같다"며 A가 진짜 일 것 같다고 말했다. 김수진 서울지방경찰청 형사는 "익숙한 맛이 나는 B가 진짜인 것 같다"고 했다. 팽현숙은 "A, B 모두 식당에서 먹어본 맛으로 둘 다 진짜 같다"고 이야기했다.

먹는 사람을 혼란에 빠뜨린 맛, 진짜 설렁탕은 A였다. 이재현 H호텔 관광전문학교 호텔조리학과 교수는 "A는 소 뼈와 고기로 우려낸 진짜 설렁탕이고, B는 사골 분말을 물에 끓인 가짜 설렁탕이다"라고 설명했다.

진짜와 가짜를 단박에 알아볼 수 있는 실험도 진행됐다. 아크릴 판에 진짜 설렁탕과 가짜 설렁탕 몇 방울을 놓고 기울이면 진짜는 색과 점도가 진해 천천히 흐르고, 가짜는 색과 점도가 묽어 빨리 흐른다.

이 교수는 "전문가들도 눈으로 봐서는 진짜와 가짜를 가리기 힘들고 맛을 보면 알 수 있다"며 "일반인들이 '가짜'를 맛있게 느끼는 건 인공감미료에 익숙해진 입맛 때문인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밖에 방송에서는 위조 지폐, 가짜 보석, 가품 가방, 저가 양주 등 심심찮게 접할 수 있는 가짜 상품 예방법에 대해 자세히 소개했다.

방송뉴스팀 조은미 기자 eunmic@joongang.co.kr

관련기사

삼겹살도 가짜가?…본드로 붙인 고기 굽다 보니 '깜짝' 핏덩이 고인 썩은 달걀, 식당으로…참 나쁜 먹거리 범죄자살하려고 농약 먹었는데 '옷 벗고 뛰어다녀', 대체 왜?서울시, '불량' 도라지진액정 제조·판매업자 형사입건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