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웅이순신 축제' 열기 후끈 달아오른다

아산 성웅이순신축제가 26일부터 28일까지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열렸던 실제 축제 모습.
아산시 지역최대 축제인 ‘아산성웅이순신축제’가 2주 앞으로 다가왔다. 시는 ‘이순신장군 온기를 품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시민과 관광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최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축제는 기존 재미만을 추구해오던 것과는 달리 이순신 장군의 성격에 맞는 품격 있는 프로그램을 도입할 예정이다.



26~28일 아산 전역서 열려

올해로 제52회째를 맞는 ‘성웅이순신축제’가 26일부터 28일까지 온양온천역을 중심으로 아산시내 전역에서 열린다. 시는 온양온천광장에 이순신 장군을 상징하는 모형 거북선과 갖가지 조형물을 설치를 완료하고 시민과 관광객들을 맞이할 준비에 한창이다.



이번 축제는 ‘재미위주의 축제로만 개최된다’는 지적을 탈피하기 위해 새로운 프로그램을 도입해 시민들의 기대를 증폭시키고 있다. 단순한 인물축제의 한계에서 벗어나 웅장하고 감동 있는 축제로 승화시킨다는 취지를 갖고있다.



 ‘젊은 관람객 위주로만 축제가 꾸며진다’는 비판도 적극 수용하기로 했다. 초청가수 공연의 경우 젊은 층에서부터 노인층까지 모든 연령층이 한자리에서 함께 어우러질 수 있도록 섭외에 각별히 신경 쓰고 있다. 또한 다수의 시민이 참여해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시민참여프로그램도 다수 편성했다는 점도 이번 축제에 달라진 점이다.



거리퍼레이드 강화 … 실제 군인 모집해 훈련





특히 이번 축제에서는 이순신 장군의 위엄을 받들고 그 뜻을 기리기 위해 거리퍼레이드 프로그램을 대폭 강화했다.



 일단 의상에서부터 장비까지의 모든 소품을 당시 상황과 비슷하게 연출하기 위해 많은 역사자료를 참고했다고 한다. 이에 지난해보다 한층 더 사실적으로 재현된 조선시대의 거리 퍼레이드를 시민들에게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출연진도 기존에 해오던 학생동원이 아닌 건장한 군인과 학군단으로 구성했다. 3주간의 제식훈련을 통해 장엄하고 웅장한 스케일의 퍼포먼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거리 퍼레이드만으로는 다소 무겁고 딱딱해 보일 것으로 예상돼 거리극도 준비했다고 한다. ‘소년 이순신, 무장을 꿈꾸다’를 주제로 즉석에서 열리는 이 상황극을 통해 시민들은 역사 속 인물을 친근하게 만나고 직접 옛날 사람이 되는 체험을 함으로써 역사와 인물에 대한 긍정적인 가치관을 형성하고 의미를 생생하게 나누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축제기간 내내 거리 퍼레이드는 계속 펼쳐질 예정이며 관람객이 참여해 역사적 사실 속으로 들어간다는 의미에서 이순신 장군의 강직한 성품과 리더십 등을 공감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단순한 지역축제를 넘어 시민들이 주체가 돼 맘껏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풍성할 것으로 보인다.



성웅이순신축제의 백미라 할 수 있는 이순신장군의 무과시험을 재연하는 ‘무과재연 프로그램’은 그동안 축제가 열리는 곳과 행사장이 떨어져 있어 시민들의 발길이 드물었다.



하지만 이번 축제에는 퍼포먼스팀이 직접 말을 타고 광장으로 나와 시민들과 관광객들을 공연장으로 안내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에 많은 관람객들이 전통 시험을 직접 체험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합창, 도전 이순신 골든벨 등 행사 다채



지역예술인단체가 연합해 연출하는 주제공연도 열린다. 세미뮤지컬 형태로 개최되는 이 공연은 이순신장군 서거 200년 후 정조의 주도하에 ‘이충무공전서’를 편찬하기 위한 노력과 과정을 표현했다. 규장각의 정리사가 충무공의 고향 아산을 방문해 그의 행적을 되짚으며 청년시절의 남다른 기상, 어머니에 대한 효심, 애국정신 등 이순신 정신을 부각시킨다. 관직 생활을 하던 전남 여수, 고흥 등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이순신의 고장으로 덜 알려진 아산지역에서의 성장과정을 흥미 있게 전개한다.



 지난해에 처음 선보였던 ‘428대합창’도 이번 축제에 준비되고 있는 프로그램 중 하나다. 4월 28일 이순신장군의 탄신을 기념하고 30만 아산시민의 화합 된 모습을 보여 줄 수 있는 시민참여 프로그램이다. 말 그대로 아산시민 428명이 참여한다. 4월 28일이 특정 기념일(생일, 결혼 기념일 등)인 신청자를 우선 선발해 이순신 탄신일의 의미를 더했다.



 아산시에서 자체 개발한 3D시뮬레이션 게임 충무공해상대전 e-sports 대회도 기존보다 규모를 확대했다. 이 대회는 초등학교 교과서에 수록 될 정도로 전국적인 명성을 얻기도 했다. 지속적으로 인기를 더해가는 축제의 메인 프로그램으로 전국 게임마니아들이 3일간 치열한 경쟁을 벌이게 된다. 또한 e-sports 대회는 충무공해상대전 이외에 요즘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카카오게임 ‘활’이벤트, K-POP 로봇댄스공연, 거북선 로봇 조정 등의 종목이 추가됐다. 다양한 첨단문화 체험의 장으로 청소년들이 손쉽게 접할 수 있는 게임을 통해 이충무공정신을 심어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되는 이유다.



 온천도시 특성을 살리기 위해 마련된 온천수 난장에서는 아산에서 흘러나오는 온천수를 활용했다. 안개분수 터널 속에서 독특한 장비 조선시대 소방펌프도 볼 수 있고 물총쏘기, 물동이 나르기의 체험 등 색다른 즐거움과 생활 속의 즐거운 일탈의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이 밖에도 이순신의 삶과 역사를 재조명해보는 ‘도전 이순신 골든벨’, 아이들이 이순신을 깊이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는 ‘이순신 오감체험’, ‘조선수군 병영체험’, 상인회에서 주관하는 ‘장군의 생신 다과 나눔’ 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시민들이 축제 속으로 흠뻑 빠져들게 될 전망이다.



 한편 사전행사로 오는 18일에는 서울시 중구와 합동으로 장군이 살던 곳의 우물물을 직접 공수해 서울광화문 이순신 동상을 목욕시키는 친수식을 거행하며 조선장수와 일본장수 복장을 한 ‘게릴라 홍보단’이 4월부터 수도권을 누비며 홍보를 진행한다. 성공적인 축제를 위해 사전에 ‘아산 성웅 이순신 축제’의 붐을 조성 할 계획이다.



글=조영민 기자

사진=아산문화재단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