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에 부쩍 공들이는 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이 문희상 민주통합당 비대위원장의 생일(12일)을 축하하기 위해 보낸 난 화분이 11일 국회 민주통합당 대표실에 놓여 있다.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이 야당에 공을 들이고 있다. 박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이정현 청와대 정무수석은 11일 국회 민주통합당 대표실을 찾아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생일 축하 난을 전달했다. 문 위원장은 12일 68번째 생일을 맞는다. 이 수석은 “박 대통령이 직접 생일을 챙기라고 했다”며 축하 인사를 했다. 난 화분에는 ‘생신을 축하드립니다. 대통령 박근혜’라고 쓰여진 리본이 달려 있었다. 이에 문 위원장은 “정무수석이 잘하신다”라고 덕담을 했다고 민주당 박용진 대변인이 전했다. 5분간 이어진 환담에서 문 위원장은 이 수석에게 “개성공단 재가동과 안보 위기 해소를 위해 대북특사 파견 등 선조치를 하는 것이 좋다는 뜻을 박 대통령에게 전해달라”고 말했다고 한다.



문희상 위원장 생일 축하 난 보내
오늘 만찬 이어 16일도 야당 초청

 문 위원장의 생일인 12일 박 대통령은 야당 지도부와 야당 소속 상임위원장 등 모두 21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저녁을 함께하기로 했다. 이뿐만 아니라 오는 16일엔 야당 소속 상임위 간사들과의 만찬도 예정돼 있다. 박기춘 원내대표는 “상임위 간사들이 모두 만찬에 참석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청와대의 태도 변화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 10일 청와대는 민주당 지도부와의 회동 소식을 언론에 미리 알리지 않고, 문 위원장이 미리 발표하도록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인사 문제로 여론이 좋지 않고 야당과도 갈등이 커진 상황에서 박 대통령이 소통의 중요성을 실감하고 있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안보·민생 문제에 대해선 대통령에게 협조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청와대와 야당의 갈등 국면이 완전히 해소된 건 아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대통령과의 만남을 통해 꼬인 실타래가 풀리길 바란다”고 했다.



강인식·강태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