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봉 8000만원, 휴가 2~3달"…'1등 항해사' 화제

[사진 SBS ‘짝’ 방송캡처]
SBS ‘짝’에 출연한 항해사 남자3호의 고액 연봉이 화제다.



10일 방송된 SBS ‘짝-못생겨도 매력있는 남자(못매남)’ 특집에서는 7명의 못매남이 출연했다.



자기소개 시간에 남자 3호는 “나는 매일 바다에서 해가 뜨고 지는 것을 본다. STX 팬오션의 1등 항해사로 근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타고 다니는 배는 축구경기장 3배 정도 되는 배를 운영하고 있다. 조그만 섬 하나가 떠다닌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자신의 일터를 소개했다. 남자 3호의 아버지 역시 연안여객선 항해사로, 어린시절부터 아버지를 보면서 항해사의 꿈을 키워왔다고 전했다.



그는 “저는 한번 배를 타고 출근하면 6개월간 퇴근을 못 한다”며 “대신 한번 돌아오면 휴가가 2~3개월 정도 된다. 지금 휴가 중이라 짝에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자 3호는 “내 직업을 이해해줄 수 있는 여성이 짝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결혼하면 함께 배에서 지낼 수도 있다. 함께 세계여행을 떠나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남자 3호는 수입을 묻는 다른 출연자들의 질문에 “연봉은 8000만 원”이라고 밝힌 뒤, “바다에 있으면 돈을 쓸데가 없어 저축을 잘한다. 최근 어머니 생신 선물로 차 한대 뽑아 드렸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