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경재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 반대”

이경재(사진)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는 10일 방통위와 미래창조과학부 사이의 업무 영역 논란에 대해 “언론 자유와 방송의 공정성 보장에 직접 관련된 부분이 아니라면 미래부와 적극 협의해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국회 미래창조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다. 이 후보자는 방통위가 존속되게 된 데 대해 “방송의 공공성에 관한 부분을 확보해 준 것을 개인적으로 높게 평가한다”고 했다.



방통위원장 인사청문회
“KBS 사장, 내부 승진 바람직”

 산업적 측면도 강조했다. 그는 IPTV의 예를 들면서 “다른 나라보다 기술을 먼저 개발했는데도 앞서지 못한 게 (합의제 기구인 방통위의) 폐해”라며 “이런 부분을 미래부로 옮긴 이유”라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지상파TV에 중간광고를 허용할지 여부에 대해선 “지상파는 공공성·공익성이 강한데 시청자 권리에 지장을 주기 때문에 허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KBS 사장 임명에 대해선 “가능하면 정부나 정권 장악 과정에 개입했던 분들이 안 됐으면 좋겠다. 가급적 (방송사) 내부에서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김영삼 정부 초기 청와대 공보수석으로 일할 때도 (방송사 내부) 자체 승진이 오해가 없을 거라 보고 홍두표 사장 등 내부인사를 추천해 좋은 평가를 받은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주파수 관리 주체가 통신용(미래부)과 방송용(방통위)으로 나뉜 데 대해선 “영역이나 다툼의 여지가 있어 일원화됐으면 한다”고 했다. 휴대전화 불법 보조금에 대해선 “처벌을 내려도 통신 3사에 같이 하니 아파하지 않는 것”이라며 “선별적으로 (벌금 등을) 왕창 부과해 견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야당 의원들과 미묘한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유승희 민주통합당 의원=“이경재 후보자는 ‘제2의 최시중’이 될 수밖에 없다.”



 ▶이 후보자=“제2의 최시중이라면 감옥도 같이 갈 거라 생각하나.”



 ▶유 의원=“그렇게 답변하지 마시고. 누가 보더라도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이다.”



 자진사퇴를 촉구하는 듯한 유 의원의 발언이 계속되자 이 후보자는 “감사합니다”란 말로 답변을 대신했다. 급기야 한선교 미방위원장은 “이 후보자는 빨간불이 들어올 듯한 발언을 하고 계시니 주의하시라”고 진화에 나섰다.



권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