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기아차 6개 차종 16만대 오늘부터 리콜

미국에서 차량 190만 대를 리콜 중인 현대·기아자동차가 국내에서 제작·판매한 동일 차량에 대해서도 리콜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11일부터 현대·기아차 6개 차종, 16만2509대에 대해 리콜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브레이크 스위치가 고장을 일으키면 시동을 걸 때 이상이 생기거나 브레이크 점멸등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이 경우 액셀을 밟지 않고 일정한 속도로 달리게 해주는 크루즈 컨트롤(항속주행장치)과 차량이 흔들리지 않게 바로잡아 주는 차체자세제어장치(VDC)도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



  해당 차량 소유자는 가까운 현대·기아차 서비스센터를 방문해 무상수리를 받을 수 있다. 리콜 발표 이전에 자기 돈으로 수리한 경우엔 현대·기아차 서비스센터에 수리비를 보상해 달라고 신청할 수 있다.



 손영삼 국토부 자동차운영과 사무관은 “미국에선 에어백 결함으로 2011~2013년 생산된 엘란트라 19만 대도 리콜했지만 국내에선 해당 차량이 판매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세종=주정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