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스커드·노동 미사일 등 동시다발 발사 가능성"

[앵커]



군, 워치콘 2단계로 상향 조정

북한이 이르면 오늘(10일) 중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스커드와 노동 미사일 발사 준비 징후가 추가로 포착됐습니다. 군 당국은 대북정보 감시태세인 워치콘을 상향 조정했습니다. 국방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주찬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네. 우리군은 동해안으로 옮겨진 북한 무수단 중거리 미사일 2기가 을 이르면 오늘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강원도 동안만 지역의 무수단 중거리 미사일 2기 뿐 아니라 함경남도 일대에서 그동안 보이지 않던 미사일 이동식 발사차량이 추가로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 당국은 추가로 발견된 미사일이 사거리 500km인 스커드 미사일과 사거리 1,300km인 노동미사일 등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북한이 무수단 뿐 아니라 스커드와 노동 미사일을 동시 다발적으로 발사할 가능성에 군 당국은 주목하고 있습니다.



군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임박한 것으로 파악됨에 따라 대북 정보 감시태세인 워치콘을 3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군은, 북한이 오늘 새벽 미사일에 연료 주입을 마치고 모든 발사 준비를 끝낸 것으로 보고 야간 감시 추적 시스템을 가동해 왔습니다.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하기 위해 동해에 이지스 구축함인 서애 유성룡함에 이어 세종대왕함을 추가로 배치했습니다.



육상에서는 탐지거리가 500㎞인 그린 파인 레이더 2대를, 공중에서는 조기 경보 통제기인 피스아이를 운용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외국인 대피책 세워라" 북 전면전 협박…군 예의주시미사일 쏜다면 어느 방향으로?…미·일 '요격 대기 중'손바닥 보듯 북 감시…한국형 무인정찰기 개발 나선다'번쩍, 쾅!' 빛의 속도로 공격하는 레이저포 걸프만 배치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