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 “남한내 외국인 대피를” 오늘 동해로 미사일 쏠 듯

북 미사일 겨냥한 일본 방위성 패트리엇 탄도미사일 요격용 패트리엇(PAC-3) 미사일이 9일 도쿄 방위성에 배치돼 있다. 일본은 도쿄 주변 아사카와 나라시노 자위대 시설에도 PAC-3를 배치했다. 산케이신문은 “북한이 외교관들에게 10일께 일본을 지나 태평양을 향해 미사일을 발사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뉴시스]

북한이 9일 서울에 체류하는 외국인과 기관들을 대상으로 대피를 권유하고 나서는 등 전쟁 전야의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우리 군 당국은 이르면 10일 북한이 동해안 지역으로 이동시킨 장거리 미사일(무수단급)을 시험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는 판단에 따라 대북 감시를 강화했다.

 북한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는 관영 조선중앙통신을 통한 담화에서 “서울을 비롯하여 남조선에 있는 모든 외국 기관들과 기업들, 관광객들을 포함한 외국인들이 신변 안전을 위해 사전에 대피 및 소개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전쟁이 터지는 경우 남조선에 있는 외국인들이 피해를 보는 것을 우리는 바라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태평화위는 또 “조선반도에서 전쟁의 도화선에 불이 달리면 그것은 전면전으로서 우리의 무자비한 보복 성전으로 될 것”이라고도 했다. 아태평화위는 노동당 통일전선부 산하 대남기구로 전날(8일) 개성공단을 둘러본 뒤 ‘잠정 중단’ 담화를 낸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이 위원장이다.

 북한은 사전 예고대로 이날 5만3000여 명의 근로자 모두를 출근시키지 않아 개성공단 내 123개 업체의 생산라인이 일제히 멎었다. 업체별로 1∼2명의 북측 경비직 근로자(약 200명)만 근무했고, 개성공단관리위원회 협력부에서 일하는 북측 인력 8명도 출근했다.

 개성공단 잠정 중단 조치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멀쩡하게 잘 돌아가던 개성공단을 북한이 어제 조업을 잠정 중단시키겠다고 한 것은 매우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개성공단의 정상적 운영이 어려워지면 우리 기업의 피해 보전을 위해 남북협력기금이 지출될 것이고, 그만큼 남북 교류 협력을 위한 쓰임새는 줄어들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우리 업체에 대한 손실 보상이 커질수록 대북 지원이나 경협 프로젝트에 쓸 돈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점을 들어 북한을 압박하고 나선 것이다.

 여야도 북측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과 미사일 발사 계획을 비난했다.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은 “북한 체제는 혹독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통합당은 의원총회 결의문에서 “개성공단 근로자 전원 철수에 강한 유감을 표명 한다”고 강조했다.

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