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농구PO]SK, 11시즌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





【안양=뉴시스】박지혁 기자 = 정규리그 1위 서울 SK가 디펜딩챔피언 안양 KGC인삼공사를 따돌리고 11시즌 만에 챔피언결정전(7전4선승제)에 진출했다.



SK는 7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인삼공사와의 2012~2013 KB국민카드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4차전에서 애론 헤인즈를 앞세워 62-56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SK는 시리즈 전적 3승1패로 2001~2002시즌 이후 11시즌 만에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통산 3번째다. 챔피언결정전 상대는 정규리그 2위 울산 모비스이다.



헤인즈(27점 8리바운드)는 2쿼터에서만 15점을 올리는 등 팀의 저조한 경기력 속에서도 고군분투하며 SK의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달 22일부터 하루 걸러 계속해서 경기를 치른 인삼공사는 결국 체력적인 한계를 극복하지 못했다. 3차전에서 발목 부상을 당한 후안 파틸로의 전력 이탈도 컸다.



인삼공사는 김태술이 15점으로 분전했다.



SK는 초반 장기인 3-2 드롭존 수비를 들고 나와 필승 의지를 다졌다. 그러나 인삼공사의 노련한 운영에 빈틈을 보였다. 인삼공사는 김태술, 이정현의 연속 3점슛으로 공략했다. 인사이드에서는 키브웨 트림이 지원했다.



2쿼터 들어 헤인즈가 펄펄 날았다. SK는 공격의 활로를 주포 헤인즈를 통해 찾았다. 헤인즈는 철저하게 일대일 개인기를 활용해 2쿼터에서만 15점을 몰아쳤다.



인삼공사는 김태술, 이정현의 득점으로 반격했지만 높이의 열세를 극복하기 어려웠다. 한 발 더 뛰는 수비로 맞섰지만 체력 소모가 너무 컸다.



인삼공사는 후반을 대비해 2쿼터 중반에 트림을 빼고 국내선수로만 경기를 치르는 초강수까지 뒀다.



SK 역시 껄끄럽지는 않았지만 헤인즈를 통해 차곡차곡 점수를 쌓는데 성공했고 기어이 전반을 37-32로 리드했다.



양팀 모두 저조한 경기력은 후반에도 이어졌다. SK는 공격에서 해법을 찾지 못했고 인삼공사 역시 역전할 기회를 잡았지만 고비를 넘지 못했다.



SK는 48-46으로 근소하게 앞서며 시작한 4쿼터에서 승기를 잡았다. 김민수와 헤인즈의 연속 득점으로 달아났다. 인삼공사의 슛은 번번이 림을 외면했다.



인삼공사는 종료 2분여를 남기고 김성철의 3점슛으로 54-58까지 추격했지만 SK가 김민수의 속공으로 맞서면서 추격 의지를 꺾어야 했다.



패색이 짙어지자 이상범 인삼공사 감독은 종료 1분23초 전에 은희석을 투입하며 사실상 패배를 인정했다. 은희석과 김성철은 올 시즌을 끝으로 코트를 떠난다.



SK와 모비스와 챔피언결정전 1차전은 1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다.



ero0204@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