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성, QPR 떠나서 미국으로 간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최하위 퀸즈파크레인저스(QPR)에서 뛰고 있는 박지성(32) 이적설이 또 나왔다.



영국 일간 미러는 7일(한국시간) 박지성이 올 여름 QPR의 강등 여부와 관계없이 팀을 떠난다고 보도했다. 미러는 토니 페르난데스 QPR 구단주가 구단 재정에서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고액 연봉자들을 정리할 생각이라고 그 이유를 밝혔다.



박지성은 현재 QPR에서 5만 파운드(약 8600만원)의 주급을 받고 있다. QPR 내에서 손가락 안에 드는 고액 연봉자다.



박지성 뿐만 아니라 브라질 국가대표 골키퍼 줄리고 세자르도 다시 세리에A로 보낼 생각이다. 또 지난해 말 이적시장에서 데려온 로익 레미와 크리스 삼바 등도 이적시키거라고 보도됐다.



페르난데스 구단주는 "팀이 프리미어 리그에 잔류하든, 강등되든 몇몇 선수는 이적할 것"이라며 "오랫동안 팀에 도움이 될만한 선수들을 원한다"고 했다.



2~3년 안에 은퇴를 고려하고 있는 박지성은 오랫동안 QPR에서 뛸 수 있는 선수가 아니기에 이적설에 힘을 실었다.



미러는 박지성의 다음 행선지로 미국(북미프로축구리그 MLS) 또는 석유재벌의 구단주고 소유한 UAE 구단을 거론했다. 박지성의 MLS 진출설은 최근 불거진 적이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