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요정' 손연재, 시즌 첫 월드컵서 개인종합 9위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19·연세대)가 올 시즌 첫 출전한 월드컵에서 개인종합 9위를 차지했다.



손연재는 7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국제체조연맹(FIG) 주최 리듬체조 월드컵 둘째날 리본 종목에서 17.100점을 받아 이번 대회에 참가한 33명의 선수들 중에서 5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곤봉에서는 실수가 이어지며 15.000점으로 저조했다. 33명 중 26위를 기록했다. 전날 후프와 볼에서 각각 16.900점, 17.200점을 거둔 손연재는 최종합계 66.200점으로 개인종합 9위에 올랐다. 손연재는 곤봉에선 결선 진출에 실패했지만 나머지 세 종목에선 종목별 결선에 올랐다.



후프와 볼에서 1위, 리본과 곤봉에서 2위를 차지한 마르가리타 마문(러시아)이 72.200점으로 개인종합 1위에 올랐다. 알렉산드라 메르쿨로바(러시아)가 71.700점으로 2위다.



당초 손연재는 감기 몸살 등으로 건강이 악화되며 이번 대회 출전 여부를 고민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난 2일 전지훈련지인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대회 장소인 포르투갈 리스본으로 이동하며 대회 출전에 무게가 실렸고, 결국 출전했다.



지난해 런던올림픽 리듬체조 5위에 오른 손연재는 올 시즌 첫 대회였던 3월 러시아 모스크바 그랑프리에서 곤봉 종목 결선에 올라 동메달을 땄다. 손연재는 5월까지 여러 차례의 월드컵에 출전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린 뒤 아시아 선수권과 유니버시아드, 세계 리듬체조선수권 등 굵직한 대회를 소화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