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YS·DJ는 측근들 낙하산 인사, 노무현·MB는 코드·회전문 인사

김영삼(YS) 전 대통령은 1993년 집권하면서 한승주·김덕 교수 등 자신과 인연이 없던 전문가들을 외교부 장관, 안기부장 등 요직에 기용했다. 전임 대통령들처럼 군 출신이나 측근 인사들로 주변을 채우는 대신 능력 위주 인사를 하겠다는 취지였다. 하지만 2년차 들어 지지율이 떨어지자 전임 정부에서 일한 경험 있는 전문가 집단을 썼고 후반기에는 측근들을 대거 기용했다.

역대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

YS는 집권 초기 임명한 고위 인사들이 친일논란·재산문제로 언론의 공격을 받으면 사실여부를 확인한 뒤 신속히 경질했다. YS의 청와대 비서실장을 지낸 박관용 전 국회의장은 “대중정치인인 YS는 늘 국민이 어떻게 생각하나를 우선시했다. 박수를 받지 못하면 참지 못하는 성품도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김대중(DJ) 전 대통령은 집권 뒤 반대 진영 인재들을 중용했다. DJ의 인사를 보좌했던 박주선(전 청와대 법무비서관) 의원은 “DJ는 군사정권 시절 일한 사람을 장관에 낙점하면서 ‘그때는 내게 충성하고 싶어도 방법이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DJ도 임기 후반으로 갈수록 측근들을 내각과 검찰 등 공안기관, 공기업과 군에 기용해 ‘낙하산 논란’에 휩싸였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인사에서 세 가지 원칙을 세웠다. “개혁이 필요한 곳은 국정철학 공유자, 혁신이 필요한 곳은 외부 전문가, 관리가 필요한 데는 관료를 쓴다”는 것이다. 그 결과 고건 총리, 오명 과학기술부 장관 겸 부총리 등이 기용됐다. 노무현 정부 인사행정관이었던 권오중 서울시장 정무수석 비서관은 “적소적재(適所適材)와 견제ㆍ균형이 노 대통령의 인사원리였다”고 말했다. 하지만 노 전 대통령도 운동권 출신 측근들을 요직에 기용하고 여론에 밀려 이들을 경질했다가도 재차 기용해 ‘회전문 인사’ ‘코드인사’란 비난을 받았다.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성과를 낼 수 있는 사람을 쓰고 한번 쓴 사람은 쉽게 바꾸지 않는다’가 원칙이었다. 이명박 정부 관계자는 “인사 내정자에게서 업무와 무관한 문제점이 발견돼 보고하면 MB는 ‘일만 잘하면 되지 무슨 기준이 그리 까다롭나’고 일축했다”고 전했다. 그 결과 출신지와 학맥을 배려하지 못해 ‘고소영’ ‘강부자’ 내각이란 비아냥을 받았고 낙마한 인사를 재차 기용해 역시 ‘회전문 인사’란 비판이 이어졌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