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의 느닷없는 공격 소동은 내부용 선전선동”

"중앙선데이, 오피니언 리더의 신문"



러시아의 한국통, 톨로라야 교수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인 과학아카데미 산하 한국 프로그램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사진) 소장에게 최근 북한 상황에 대해 물었다. 많은 전문가들은 북한의 행동을 심리전으로 보지만 톨로라야 소장은 그보다는 좀더 위험하다고 평가한다.



-김정은의 최근 행보를 어떻게 보나.

“김정은은 운을 하늘에 맡기기로 한 것 같다. 무슨 대가를 치러도 자기가 강력한 지도자임을 모두 믿게 만들려고 작정한 것 같다. 그의 느닷없는 공격 소동은 외부 위협을 권력 구조 개편에 유리하게 활용하려는 선전선동이다. 그는 최근 몇 달간 모든 수단을 동원해 자기 주변과 국제사회에 자신이 두려운 인물임을 보여주려 했다. 한편으론 국내 정치적인 목표도 있다. 위험한 상황을 조성하고 이를 통해 경제난을 정당화하려는 것이다.”



-그게 제대로 먹힌다고 보나.

“김정은은 북한과 협상하지 않으면 아주 위험한 나라가 될 수 있음을 보여주려고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 앞으로 국제사회가 북한 제재를 논의할 때 제재가 어떤 위기를 초래하는지 모든 나라에 분명히 이해시키고 다른 대안을 모색하고 협상하도록 만들려는 것이다.”



-이번에 북한이 평양의 각국 대사관에 철수를 제의한 것은 어떻게 해석해야 하나.

“북한에 우호적인 나라의 주목을 끌어내려는 것이다. 그렇게 해서 유리한 방향으로 대화를 유도하고 협상을 하려 한다.”



-그런데 그런 것들이 제대로 효과를 낸다고 보나.

“제대로 효과를 얻지 못했다고 판단하면 다른 것을 보여주려 할 수 있다. 김정은에게 지금은 말만으론 충분치 않다.”



-그게 무엇인가.

“국지적 충돌이다. 남북한 국경 지역과 개성이나 서해에서 국지적으로 충돌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이런 충돌들이 전면전으로는 확산되진 않을 것이다. 김정은에게 지금 전쟁은 필요치 않다. 다만 양측 의도와 관계없이 상황이 치달을 수 있는데 이게 아주 위험하다.”



-특히 위험한 요소는 무엇인가.

“4월 15일 김일성 생일과 4월 25일 인민군 창건일을 기념해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려한다. 그런데 이는 최근 상황에선 아주 위험하다. 미사일이 요격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일이 벌어지면 북한은 비난 강도를 높이고 전쟁 결의를 다질 것이며 나아가 보복 행동을 할 수 있는 구실을 공식적으로 확보하게 될 것이다.” 



김엘레나 러시아 RBTH 에디터 e.kim@rbth.ru



중앙SUNDAY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