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눈 뻑뻑하고 이물감…방치했다간 실명까지





눈 뻑뻑하면 가습기 틀고 자주 깜빡여야
건양대 의대 김안과병원 송상률 교수: 안구건조증 예방과 치료법

"중앙선데이, 오피니언 리더의 신문"



봄을 맞아 눈의 불편함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스마트기기 사용이 일반화된 데다 봄철 건조한 날씨로 인해 눈은 메마르기 십상이다. 바로 안구건조증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안구건조증 환자가 2007년 142만6549명에서 2011년 219만3224명으로, 5년 새 53.7% 급증했다. 큰 병이 아니라고 방치했다가 자칫 실명에 이를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건양대 의대 김안과병원 송상률(각막센터장) 교수에게 안구건조증의 원인과 예방법에 대해 들었다.



 -안구건조증이란 어떤 질환인가.

 “예전엔 단순히 눈물 분비가 감소하고 눈물이 쉽게 증발해 눈 표면이 건조해지는 것을 안구건조증이라고 불렀다. 하지만 최근에 정의가 바뀌었다. 눈물의 성분·분비나 안구 표면이 불안정해 눈의 불편함과 시력 이상을 유발하는 복합적인 염증성 질환까지를 일컫는다. 염증을 동반한다는 개념이 더해진 셈이다.”



 -구체적인 증상은.

 “보통 눈이 뻑뻑하고 모래가 들어간 것처럼 이물감이 느껴진다. 자주 충혈되고 침침하다. 바람이나 햇볕에 유난히 예민하고 눈물이 왈칵 나오기도 한다. 눈이 피로한 것은 물론이고 눈이 빠질 것처럼 아플 때도 있다. 증상이 심하면 시력이 떨어지고 두통이 나타난다. 오랫동안 방치하면 실명할 수도 있다. 간혹 자신은 눈물이 많은데 왜 안구건조증이냐고 물어보는 환자가 있다. 이는 눈 표면을 보호하는 건강한 눈물이 부족해 눈이 예민해져 반응성 눈물이 나오는 것이다.”



 -안구건조증은 왜 생기나.

 “대표적인 원인은 눈의 노화다. 나이가 들면 눈물을 분비하는 기관인 눈물샘이 막히거나 위축돼 눈물이 제대로 나오지 않는다. 또 눈물의 주된 성분은 물·기름(지방)·점액인데 이 중 기름은 눈물의 증발을 막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노화로 인해 기름이 분비되는 눈꺼풀의 메이봄선이 위축되면 안구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다. 그 밖에도 호르몬의 변화, 복용약의 성분, 콘택트렌즈 착용, 시력교정수술, 눈물샘·눈꺼풀의 질환, 방사선 치료, 건조한 환경 등도 원인이 된다.”



 -봄철에 안구건조증이 증가하는 이유는.

 “봄에는 날씨도 건조하고 공기 중에 황사, 미세먼지, 꽃가루 등이 많다. 이는 눈의 알레르기나 염증을 유발해 안구건조증으로 이어진다. 또 야외 활동이 증가하는 만큼 안경보다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는 사람이 늘어나는 것도 이유가 된다.”



 -여성 환자가 남성보다 많다던데.

 “일반적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눈물이 많을 것 같지만 그 반대다. 눈물 분비에 관여하는 남성호르몬 안드로젠 때문이다. 여성이 상대적으로 안드로젠의 분비량과 안드로젠에 대한 눈물샘의 수용체도 적다. 나이가 들면서 이 호르몬의 분비가 줄어들면 남성에 비해 여성이 큰 영향을 받는다. 호르몬의 변화를 겪는 폐경기 여성이 안구건조증에 쉽게 걸리는 이유다.”



 -콘택트렌즈 착용과 시력교정술도 영향을 미치나.

 “콘택트렌즈를 오래 착용하면 자극에 대한 시신경의 반응이 둔해진다. 그로 인해 눈 깜빡임이 줄어들어 눈물이 증발된다. 또 렌즈가 눈을 막고 있어 눈물 순환이 제대로 되지 않아 이물질이 배출되지 않고 산소 공급이 어렵다. 가급적 함수율(렌즈가 머금고 있는 수분 양)이 낮은 렌즈, 각막을 덮는 부위가 적은 하드렌즈를 선택해야 한다. 시력교정술은 각막을 깎고 레이저를 쐬는 과정 자체가 눈에 염증을 유발한다.”



 -스마트기기 사용은 어떤가.

 “우리 눈은 깜빡일 때마다 눈물막을 형성해 안구를 보호한다. 그런데 스마트폰이나 컴퓨터·TV에 오래 집중하면 눈의 깜빡임이 줄어들어 눈물막이 파괴돼 안구건조증에 쉽게 노출된다. 책을 읽을 때도 마찬가지지만 스마트폰·컴퓨터·TV 화면의 빛의 밝기가 더 큰 자극을 준다.”



 -치료는 어떻게 하나.

 “우선 인공눈물 처방을 기본으로 한다. 하루 보통 4회 정도 투여하는데 환자 증상에 따라 수시로 넣기도 한다. 심하면 항염치료를 하는데 스테로이드 제제의 항염제는 오랜 기간 사용하면 백내장·녹내장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2주 정도만 사용하고 다른 종류로 바꿔준다.”



 -인공눈물의 선택도 중요하다던데.

 “일반인이 자신에게 알맞은 인공눈물을 고르기란 쉽지 않다. 눈 상태와 증상의 정도에 따라 제각각이기 때문이다. 기본적으로 방부제가 들어있는 것은 장기간 사용하면 염증을 유발시킬 수 있으므로 가급적 피한다. 단 무방부제 인공눈물이 너무 따갑게 느껴지면 바꿔야 한다. 간혹 생리식염수로 인공눈물을 대신하는 경우가 있는데 절대 피해야 한다. 식염수가 눈의 여러 성분을 희석시켜 자극을 줄 수 있다. 인공눈물이 없을 때 한두 번 일시적으로 사용할 수는 있지만 인공눈물을 대체해서는 안 된다.”



 -평소 안구건조증을 예방하려면.

 “눈을 자주 깜빡이는 게 중요하다. 가습기를 사용해 실내 습도를 높이고 컴퓨터·스마트폰을 하거나 독서할 때는 10분 단위로 눈의 휴식을 취한다. 요즘처럼 황사 바람이 심할 때는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에어컨·히터 바람은 눈에 자극을 주므로 피한다. 평소 눈꺼풀을 청결히 하는 것도 염증의 발생을 예방한다. 눈 건강에 좋은 오메가3를 복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콘택트렌즈보다는 안경 착용을 권장한다.”



오경아 기자 okafm@joongang.co.kr



중앙SUNDAY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