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고졸 700명 채용…오늘부터 접수

삼성그룹이 700명 정도를 뽑는 고졸 공채를 1일부터 시작했다.



지원서는 5일까지 받으며, 서류전형에 합격하면 21일 삼성직무적성검사를 본 뒤 5~6월에 면접 전형을 한다.



지난해 소프트웨어·사무직·생산기술직 등에서 고졸 채용을 한 삼성그룹은 올해는 연구개발직과 영업직으로까지 선발 직군을 확대했다.

내년 2월 졸업예정자도 지원할 수 있으며, 군복무 중인 경우 올해 12월 31일까지 전역하면 지원이 가능하다.



전체 채용 예정자 700명 중 소프트웨어직 150명, 연구개발직 110명, 영업직 10명 등이다. 지난해처럼 전체 15% 수준인 100명은 저소득층과 농어촌 출신 등 소외계층에서 선발한다.



고졸 공채 사원은 주로 개발보조와 영업보조 등의 업무를 수행한 뒤 개인 역량에 따라 5~6년 후에는 대졸 수준인 3급 사원으로 승진하게 된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달 29일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수도권 특성화고등학교 3학년 학생과 교사 등 540여명을 초청해 채용설명회인 '삼성전자 고졸 커리어 포럼'을 개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