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상규 뇌졸중 투병 중 71세로 사망

가수 겸 MC 박상규(71)가 뇌졸중 투병 중 세상을 떠났다.



박상규는 뇌졸중을 앓아오다가 1일 오전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



서울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으로 이송 중이며 곧 빈소가 마련될 예정. 지난달 채널A '그 때 그 사람'을 통해 근황을 알렸을 당시에도 뇌졸중 발병 이후 언어장애로 인해 말하는 것에 어려움을 겪는 모습이 나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말을 못하는 상황에도 힘겹게 "힘내서 일어나겠습니다. 파이팅"이라고 주먹을 불끈 쥐었다.



박상규는 1965년 KBS 1기 전속 가수로 데뷔, '조약돌' '친구야 친구' 등의 히트곡을 냈다. 1990년대까지 라디오와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MC로 활약, 2004년 제11회 대한민국 연예예술상 공로상을 수상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관계기사]



▶"매일 소주 10병" 故박상규, 생전 방송 출연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